컨텐츠 바로가기

유엔인구기금, 대북 5개년 지원 계획 1년 더 연장…"코로나19 여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성과 생식 보건 분야 등에 총 1150만 달러 투입 계획

뉴스1

(평양 노동신문=뉴스1) = 북한의 의료일꾼들.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설 기자 = 유엔인구기금(UNFPA)의 5개년 대북 지원 사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내년까지 1년 더 연장될 전망이라고 미국의소리(VOA)방송이 18일 보도했다.

VOA에 따르면 오는 29일부터 내달 1일까지 열리는 유엔개발계획(UNDP)과 유엔인구기금(UNFPA), 유엔사업서비스기구(UNOPS) 집행이사회의 정례 회의 안건에 북한에 대한 유엔인구기금의 5개년 지원 사업 기간을 1년 연장하는 안건이 올라왔다. 안건은 정례회의에서 집행 이사회의 승인을 거칠 예정이다.

유엔인구기금의 5개년 계획은 2017년부터 2021년까지 총 1150만 달러(약 151억원)를 대북 지원에 투입하는 사업 계획이었다.

유엔인구기금은 예산의 43%인 500만 달러는 '성과 생식 보건' 분야에 투입해 450만여 명의 북한 가임여성에게 생식 보건 정보를 제공하면서 피임약 등 가족 계획 용품을 지원할 계획을 세운 바 있다. 또 북한 내 인구 동태를 파악하는 사업에는 600만 달러를 배정했다.

이 계획은 지난해에도 1년 연장이 됐었다. 이는 지난 2020년 초 시작된 코로나19의 전 세계적 대유행으로 인해 북한이 국경을 봉쇄하면서 각종 대북 지원 사업에 어려움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VOA는 설명했다.

유엔인구기금은 지난 1985년 대북 지원 사업을 시작한 이후 북한의 생식 보건과 인구개발 분야에 대해 지원해왔다.

sseol@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