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정숙 여사 커터칼 사건 후 스트레스…文도 안타까워해”

댓글 1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문재인 전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 [문재인 전 대통령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문재인 전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경남 양산 평산마을 사저앞 시위 때문에 스트레스를 받고 있으며 이를 지켜보는 문 전 대통령 또한 안타까워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최재성 전 청와대 정무수석은 17일 MBC 라디오 ‘표창원의 뉴스 하이킥’에 출연해 “16일 양산 평산마을에 다녀왔고 문 전 대통령도 뵙고 왔다”며 “(문 전 대통령이) 정말 그런 말씀 잘 안 하시는 분인데 굉장히 이 상황에 대해서 안타까워하시고 어려워하시더라"고 말했다.

그는 "특히 시위로 김정숙 여사의 스트레스가 계속 커지는 상황에 대해 말씀하셨다”고 덧붙였다.

최 전 수석은 “어제 (문 전 대통령 사저 앞에서) 커터칼 사건이 일어났잖나. 거기서 욕설하고 비방하는 정도가 아니고 확성기로 ‘처형해야 한다’ ‘처단해야 된다’ ‘총살해야 한다’ ‘가만히 안 두겠다’(라고 하는데), 사저 안에선 더 크게 들린다”면서 “그렇게 하는 것 자체가 사실은 안전에 위해를 가하는 거 아닌가. 스트레스가 깊어지면 건강을 잃을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최 전 수석은 “민주당도 집시법 개정안을 발의해 놓았지만 1인 시위는 어떻게 할 수가 없다. 1인 시위는 지금 무방비 상태다”면서 “경호법과 관련된 시행령으로 해결할 수가 있다”며 방법을 제시했다.

최 전 수석은 “현재는 문 대통령 사저 앞까지만 경호구역을 설정해 놓았기에 사저앞 1차선에서 시위를 하고 확성기로 하고 또 폭력 사태도 일어나고 있다”며 “그래서 경호구역을 확대해서 출입통제를 하게 되면 어느정도해결된다”고 말했다.

이어 “경호처장이 경호구역을 확대할 수 있고 관련법(경호지원업무)을 보면 불가피한 경우, 경호 목적을 달성할 수 없다고 생각하는 경우에는 특단의 조치들을 할 수 있는데 거기에는 출입통제가 포함돼 있다”고 했다.

최 전 수석이 언급한 ‘커터칼 사건’은 지난 16일 장기 시위자 A씨가 사저 앞 도로에서 문 전 대통령 비서실 관계자에게 커터칼을 휘둘러 경찰에 입건된 사건이다. 문 전 대통령 퇴임 직후부터 1인 시위를 이어온 A씨는 15일에도 산책을 나온 문 전 대통령 내외에게 “겁XXX 없이 어딜 기어 나오냐” 등의 모욕적인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여사는 결국 이날 밤 양산경찰서를 직접 찾아 A씨를 협박 혐의로 고소했다.

한편, 청와대 출신 더불어민주당 의원 17명은 문 전 대통령 사저 앞 혐오 폭력 시위자들의 행태가 위험 수위를 넘었다며 윤 대통령에게 문제 해결을 촉구하는 성명을 17일 냈다. 이들은 “전직 대통령 사저 앞이 폭력 시위자들과 혐오 유튜버의 사업장이 되어버린 기간도 이제 100일을 넘겼지만 경찰은 무성의한 대응으로 일관하고 혐오 장사꾼들은 막대한 이익을 취하고 있다”며 “결국 윤 대통령과 대통령실, 정부와 경찰이 폭력을 권장하고 독려하는 것이나 마찬가지”라고 성토했다.

min3654@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