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우영우' 박은빈, '태수미 친子' 찾아왔다…강태오에 이별 이유 고백 [Oh!쎈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김예솔 기자] 박은빈과 진경의 친아들의 만남이 예고 됐다.

17일에 방송된 ENA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에서는 우영우(박은빈)가 이준호(강태오)에게 이별의 이유를 밝힌 가운데 태수미(진경)의 친아들이 등장했다.

최수연(하윤경)은 우영우에게 "너 준호씨한테 왜 그랬냐. 너가 사귀지 말자고 했다던데 왜 그랬나"라며 "똥매너다. 그만 만나자고 해놓고 이유도 말해주지 않는 게 어딨냐"라고 따져 물었다. 하지만 우영우는 의도적으로 이를 피했다. 우영우는 "점심시간 끝났다. 근무시간이니 사적인 이야기 금지"라며 자리를 옮겼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이날 우영우는 고객 정보 유출로 인해 방통위로부터 3천억의 과징금을 징수 받은 라온의 배인철을 변호를 맡았다. 그러나 정명석의 병가로 장승준과 함께 일하게 됐고 장승준은 실력도 없으면서 우영우를 혼내고 변론을 막았다. 결국 재판은 라온에게 불리한 방향으로 흘러갔다.

장승준은 최수연에게 변론을 맡겼다. 하지만 방통위 측 변호사는 개정된 법조문을 이야기했다. 배인철은 "매일 수백만명의 고객이 라온을 탈퇴하고 공동 소송을 준비하는 카페는 천만명을 넘었다"라며 "정말 이 정도의 대가를 치뤄야 하나. 라온만큼 고객에게 최선을 다한 회사는 없다. 작정하고 쳐들어온 해커를 어떻게 막습니까. 전국민의 개인정보를 유출했다는 오명을 쓰고 무너지기엔 나는 너무 억울하다"라고 말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인철은 법정 가운데 서서 독극물을 먹고 쓰러졌다. 그 순간 배인철은 거품을 물었다. 이 모습을 본 우영우는 또 한 번 충격에 휩싸여 공포에 질렸다. 이준호는 우영우가 괴로워 하는 모습을 봤지만 차마 다가가지 못했다.

결국 이날 이준호는 우영우를 찾아갔다. 이준호는 "나한테 왜 그러는 거냐. 아무리 생각해봐도 모르겠다"라고 말했다. 이에 우영우는 "내가 이준호씨를 행복하게 해줄 수 있는 사람인지 모르겠다. 이준호씨가 보살펴 줘야 하는 사람같아서 그렇다"라고 말했다. 이준호는 "누나가 나한테 하는 말을 들었던 거냐"라며 "나는 같이 있기만 해도 행복하다. 내가 행복해지려면 변호사님이 같이 있어야 한다"라고 말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우영우는 "나와 함께 있을 때 외로운 적 없었나"라며 "내 안은 나 자신으로 가득 차 있어서 가까이 있는 사람을 외롭게 만든다. 언제 왜 그렇게 만들었는지 모르고 어떻게 해야 안 그럴 수 있는지도 모른다. 나는 이준호씨를 좋아하지만 이준호씨를 외롭지 않게 만들 자신이 없다"라고 말했다. 우영우의 말에 이준호 역시 아무 말도 하지 못했다.

한편, 이날 라온을 해킹한 범인의 정체가 공개됐는데 그는 바로 태수미(진경)의 친아들이었다. 예고편에서 태수미의 아들이 우영우를 찾아가는 모습이 그려져 관심을 집중시켰다.
/hoisoly@osen.co.kr
[사진 : ENA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방송캡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