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대통령배] '곽성준 MVP-송영진 승리투수' 대전고, 28년 만에 '우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MHN스포츠

대통령배 결승전 승리투수, 대전고 에이스 송영진. 자료사진ⓒ김현희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늘은 제56회 대통령배 고교야구의 주인으로 대전고등학교를 선택했다.

17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제56회 대통령배 전국 고교야구대회 결승전에서 대전고가 전주고에 7-4로 승리하며, 28년 만에 전국대회 우승을 차지했다. 28년 전, 본인들의 선배가 대통령배를 재패했던 모습을 그대로 재현했다.

대전고는 1회부터 화끈한 공격력을 선보였다. 1사 1, 2루서 김해찬의 적시타로 선취점을 낸 것을 비롯하여 2연속 밀어내기로 2점을 추가하며 출발했다. 3-0 상황에서 맞이한 2회에도 박성빈의 좌선 2루타와 김해찬의 희생 플라이로 2점을 추가, 5-0으로 스코어를 벌렸다. 사실상 여기에서 승부가 난 셈이었다.

3회에 2점을 내 준 대전고는 6회에도 곽성준의 2루타 등에 힘입어 두 점을 추가, 7-2로 점수 차이를 넓혔다. 이에 전주고도 8회에 이한림과 최현규를 앞세워 두 점을 추격했지만, 역전에는 성공하지 못했다. 그러나 전주고는 2019년 협회장기(현재의 이마트배) 준우승에 이어 3년 만에 전국 무대 결승 무대에 오르면서 이번 대회 가장 끈끈한 모습을 보여줬다.

무엇보다도 대전고는 에이스 송영진을 쓸 수 있었던 것이 가장 큰 승리 요인이었다. 3회부터 등장하여 6과 2/3이닝을 소화한 송영진은 8탈삼진 2실점 호투로 결승전 승리 투수로 기록됐다. 그 동안 '만년 우승후보'로 손꼽혀 왔지만, 정작 우승과 거리가 멀었던 대전고는 이번 대통령배 우승으로 우승의 한을 풀 수 있게 됐다.

※ 제56회 대통령배 전국 고교야구대회 최종 결과

우승 : 대전고등학교
준우승 : 전주고등학교
3위 : 대구고등학교, 안산공업고등학교
최우수선수상(MVP) : 곽성준(대전고등학교 3루수)
우수투수상 : 송성훈(대전고등학교 투수)
감투상 : 박권후(전주고등학교 투수)
수훈상 : 송영진(대전고등학교 투수)
미기(수비)상 : 박성빈(대전고등학교 포수)
타격상 : 곽성준(대전고등학교 3루수), 16타수 11안타, 타율 0.688
최다타점상 : 박효재(안산공업고등학교 포수), 11타점
최다안타상 : 곽성준(대전고등학교 3루수), 11안타
최다홈런상 : 김범석(경남고등학교 포수), 2개
도루상 : 김정환(안산공업고등학교 유격수), 5개
감독상 : 김의수(대전고등학교 감독)
지도상 : 김두성(대전고등학교 야구부장교사)
공로상 : 윤장순(대전고등학교 교장)

<저작권자 Copyright ⓒ MHN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