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신봉선 “나 선수야”, 김희현과 돌발 스킨십→손호영, 과거 연애 고백 (‘신랑수업’)[Oh!쎈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박하영 기자] ‘신랑수업’ 손호영이 과거 연애를 고백했다. 특히 신봉선이 발레리노 김희현과 소개팅을 가졌다.

17일 방송된 채널A 예능 ‘요즘 남자 라이프-신랑수업’에서는 손호영이 결혼정보회사를 찾아 상담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손호영은 결혼정보회사를 찾아가 전문가를 만났다. 전문가는 “예전에는 30대 중후반 가입자가 대다수였다. 지금은 다양한 연령층이 가입하는 추세로 심지어 20대도 가입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손호영은 “나이기요 앞자리가 4로 바뀌면 많이 떨어지나요? 늦은 편인가요”라고 물었다. 전문가는 “39살만 되셔도 30대초에서 후반까지 다양하게 연애가 가능하신데 45살부터는 연애 상대로 찾기 쉽지 않다”고 말했다. 이에 손호영은 “큰일났다. 따지고 보면 1년 반밖에 안 남았다”며 충격을 받았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본격적으로 프로필 작성에 나선 손호영. 당시 학업에 충실하지 못했다고 고백했다. 손호영은 “고등학교 때 가수 준비를 위해 자퇴를 했다. 데뷔하고 나서 검정고시를 봤는데 붙고 대학 들어갔다가 중퇴를 했다”고 밝혔다. 이에 전문가는 “나이에 맞게 해야 할 것들이 있는데 그렇지 않았을 때 ‘나와 다르지 않을까’라는 우려가 있을 수 있다”며 우려를 표했다.

이어 손호영은 희망상대 이성 상대를 체크하기 시작했다. 목록 하나씩 고민하던 손호영은 ‘언론인’ 직업란에 “아나운서도 되나요?”라며 솔직하게 말해 놀라움을 안겼다. 그러면서 손호영은 “만약에 제가 매칭이 되면 그 다음에 어떻게 해야 하냐”고 물었다. 이에 전문가는 “저희가 시간과 장소 정해드리고 마음에 들면 그 자리에서 번호를 오픈하면 된다”고 답했다. 이어 그는 “꿀팁을 드리면 나의 이야기를 한 순간에 말하지 말고 상대방 이야기를 듣고 내 이야기도 말하고”라고 덧붙였다.

또한 손호영은 ‘현명한 사람’을 자신의 이상형으로 꼽았다. 손호영은 “외향적으로 저보다 크지 않았으면 좋겠다”며 “현명하고 눈치가 빠르고 분위기 파악을 잘 하는 분이면 좋겠다”고 말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계속해서 박태환은 평소 친하게 지내던 레슬링 선수 김현우와 10월 결혼 예정인 예비신부를 만났다. 자신에게 웨딩 촬영을 부탁하는 김현우에게 박태환은 “웨딩 촬영 했잖아. 그런데 왜 나한테 부탁하냐”고 물었다. 이에 김현우는 “요즘 또 스토리를 담아서 자연스러운 사진을 찍는다. 네가 찍어주면 남다르잖아”라고 답했다.

박태환은 본격적인 웨딩 스냅 촬영을 찍으며 프로 다운 모습을 보여 시선을 모았다. 이에 박태환은 “나 포토그래퍼 같지 않냐”며 너스레를 떨었다. 또한 박태환은 김현우의 예비 신부가 서프라이즈 프로포즈를 도와 진행시켰다. 그러면서 박태환은 자연스러운 김현우 커플의 모습을 담아 완벽한 결과물을 자랑해 감탄을 자아냈다.

한편, 모태범♥임사랑 커플은 신봉선을 위해 ‘자만추’(자연스러운 만남 추구)를 진행했다. 앞서 신봉선이 임사랑의 남사친인 국립발레단 소속 발레리노 김희현에 호감을 표시했다. 모태범은 “누나 외롭냐 어떤 스타일 좋아하냐”고 물었다. 이에 신봉선이 “내 눈에 멋있어 보이면 돼”라고 말하자 모태범은 “그나저나 그 분이 오셔야 될 텐데”라며 기대를 모았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긴장한 신봉선은 “가서 소주 좀 갖고와라 너 이렇게 해놓고 안 오면 맞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에 임사랑은 “언니 진짜 예뻐서 걱정 안 해도 된다”며 긴장감을 풀어줬다. 그때 김희현이 등장하고 신봉선은 부끄러움에 얼굴을 가렸다. 이후 담소를 나누게 된 네 사람. 신봉선은 “태범이가 봉선이 누나 이야기 했을때 왜 만난다고 했냐”고 물었다. 그러자 김희현은 “큰 거부감이 없었다”고 답해 더욱 신봉선을 설레게 만들었다.

그러던 중 식사 시간이 다가오자 모태범♥임사랑 커플은 신봉선과 김희현에게 장보기 데이트를 부탁했다. 장보기에 나선 두 사람은 차안에서 서먹한 분위기를 자아내 보는 이들을 더욱 긴장하게 만들었다. 또한 신봉선은 “저 같은 캐릭터 없지 않냐 저 건강하다”며 자신의 팔뚝을 보였다. 그러자 김희현은 자연스럽게 신봉선의 팔 근육을 눌렀고 이에 신봉선 역시 김희현의 팔 근육을 터치했다. 이를 본 패널들은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고 신봉선은 “나 선수야”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mint1023/@osen.co.kr

[사진] ‘신랑수업’ 방송화면 캡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