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옥문아들' 소유진, 백종원·송은이 소개팅 불발 듣고 "사주 때문?"[Oh!쎈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오세진 기자] ‘옥탑방의 문제아들’ 소유진이 백종원과 송은이의 소개팅 불발에 대한 이유를 짚으며 웃음을 자아냈다.

17일 방영된 KBS2TV 예능 ‘옥탑방의 문제아들’(이하 ‘옥문아들’)에서는 20년 지기 대학 동문 소유진과 김호영이 등장했다. 소유진은 김호영에게 많은 고마움을 느끼고 있었는데 일례로 산후우울증으로 고생할 때 김호영의 전화가 큰 힘이 되었다고 한다.

소유진은 “정말 호르몬 변화라는 걸 알게 된 게 원래 불면증도 있었다. 그런데 임신하고 잠도 잘 자고, 행복한 느낌도 있었다. 그런데 출산을 하고 난 후 나는 아직 회복이 안 됐는데 많은 사람이 다 아이만 쳐다보고 나는 그냥 힘들더라. 나 자체도 다시 불면증에 시달리는데 수유도 하면 잠도 못 자고, 애기 밥 주는 사람인가 그런 생각도 했다”라며 산후우울증을 고백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소유진은 “출산 후가 너무 힘들었다. 첫 아이 낳고 정말 힘들었다. 아이를 낳고 보는데 낯설고, 나도 엄마가 아닌 거 같고, 내 몸이 너무 힘드니까 좋은 아내도 아닌 거 같고, 배우 소유진인데 누가 나를 찾아주지도 않고, 도대체 나는 누구지, 내가 무엇인지 싶었다”라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소유진은 “마음이 어떻게 풀어지는가가 중요한데, 호영이가 전화를 하면 너무 잘 들어준다”라면서 김호영을 칭찬했다. 김호영은 “이미 전화를 할 때, ‘누구야, 누군데, 읊어. 읊으라고’라고 말한다”라며 적극적인 태도를 취했다. 김종국은 "그렇게 들어만 줘도 정말 든든하다"라며 깊게 공감하는 모습을 보였다.

소유진은 “정말 너무 고맙다. 2시간 씩 전화도 한다. 남편 같은 경우는 말이 없는 편이라 요리를 해준다”라며 백종원과는 다른, 진짜 우정 김호영의 남다른 배려심을 자랑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소유진은 송은이와 백종원이 소개팅할 뻔했다는 이야기에 "정말 처음 듣는다"라며 신기한 표정을 지었다. 송은이는 "제작진들 무서운 사람들이네. 이걸 어떻게 알아왔어?"라며 질색을 했다. 송은이는 “사람을 이렇게 비참하게 만드냐? 얼마나 비참한지 말해줄게”라면서 “정시아가 백 대표님이랑 친했다. 정시아가 ‘같이 다니는 셰프님이 있는데 소개해줄게’라면서 사람 정말 좋다고 칭찬을 하더라. 그래서 그분도 괜찮냐고 물었다. 그 다음부터 얘기가 없었다. 그게 다야”라고 말했다.

정형돈은 “정말 소개팅할 ‘뻔’ 했다”라며 깔끔하게 잘랐으며, 송은이는 “그 이후에 결혼 기사가 뜨자 ‘정시가아 물어봤구나’ 싶었다”라고 말했다.

소유진은 “그 당시 저도 처음 만났을 때도 소개팅이라고 한 게 아니라 너무 편안한 차림에 밥 먹으러 가서, 선배님 감독님이랑 같이 먹으러 가서 너무 즐거웠다. 그때 첫날인데, 결혼식 5일 전에 들은 얘기다. 남편이 저한테 사주를 땄다고 하더라”라면서 “나한테 생년월일을 묻고 다음날 궁합을 물었는데 궁합이 좋게 나왔다고 하더라”라고 말한 후 “궁합이 안 좋아서 거절한 거 아닐까?”라고 추측했다.

그러자 김종국은 “그게 더 비참하다”라고 말했고 김호영은 “사주가 좋든 아니든, 서류 면접에서 떨어진 거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osen_jin0310@osen.co.kr

[사진] KBS2TV 예능 ‘옥탑방의 문제아들’ 방송화면 캡처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