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9월 결혼’ 오나미 “허경환, 연락할 때 ♥박민 눈치 본다” (‘대한외국인’)[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박하영 기자] ‘대한외국인’ 오나미가 예비신랑 박민과의 첫만남을 공개했다.

17일 오후 방송된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은 ‘예능 여걸 4’특집으로 이경실, 강수정, 채연, 오나미가 출연했다.

이날 MC 김용만은 오나미의 결혼 소식에 “허경환 씨가 전 가상 남편이었는데 섭섭해하지 않았냐”고 물었다. 이에 오나미는 “많이 놀랐다고 하더라. 축복을 해주긴 하는데 전화할 때나 메시지 보낼 때 남자친구 눈치를 보는 것 같다. 오해할까봐 그런 것 같다”고 답했다.

이어 박명수는 “예비 신랑이 먼저 소개해달라고 하던데”라고 물었다. 그러자 오나미는 “같이 운동하는 동생이 아는 사이다. (예비 신랑이) 아는 사이인줄 모르고 그 친구랑 둘이 있을 때 ‘형은 이상형이 어떻게 되냐’고 물었는데 많은 연예인 중에 개그우먼 오나미라고 답했다고 했다. 그 친구도 의아해서 진짜냐고 물었다고 하더라”고 말해 놀라움을 안겼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면서 오나미는 “남자친구는 저를 한결같이 사랑해주고 항상 1순위로 생각해주는 사람이다. 저를 아껴준다”라며 깨알 자랑해 스튜디오를 핑크빛으로 물들였다. 이에 채연은 “문제 언제 푸냐. 샘나서 안 되겠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특히 이날 오나미는 승승장구하며 6단계까지 올라갔다. 존&맥 형제와 다시 재회한 오나미는 “그때 친구들이 제가 예쁘다고 해서 혼을 쏙 빼놨다”며 당시 패배한 원인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존은 “저희가 어려서 뭘 잘못 알고 있었나봐요”라고 말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그러자 이경실은 “한국에 오래 있다보니 농담도 잘한다. 한국 사람 다 됐다”고 반응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오나미는 존&맥 형제와 재대결 끝에 승리해 7단계로 상승. 이어 8단계까지 진출했다. 8단계 진출 소감을 묻자 “뷰가 너무 좋다 조명이 바로 앞에서 있어서 뜨겁긴 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나미는 ‘봉선화’를 맞춰 9단계까지 진출했다. 하지만 9단계에서 오나미는 ‘을지문덕 장군’을 을지 장군으로 외쳤고 결국 에바에게 패했다.

한편, 채연은 ‘눈물 셀카’에 대해 자신의 생각을 전했다. 김용만은 “눈물 셀카로 유명한데 미니 홈피 재오픈에 식은땀 흘릴 스타 순위에 1위가 채연 씨다. 그 소식을 들었을 때 어땠냐”고 물었다. 그러자 채연은 “어쨌든 1위라는 건 좋다”고 말하며 씁쓸해 했다. 이어 그는 “근데 자막에 제가 쓴 글씨체가 많이 나온다. 그게 바로 저의 채연체다. 저는 ‘나는 가끔 눈물을 흘린다’ 문구로 발라드를 냈다. 저건 제거니까요”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mint1023/@osen.co.kr

[사진] ‘대한외국인’ 방송화면 캡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