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K-기자회견] "운 정말 안 따라주네요"...득점력 난조에 고개 숙인 박동혁 감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신동훈 기자(아산)] 박동혁 감독이 터지지 않는 득점에 아쉬움을 토로했다.

충남아산은 17일 오후 7시 30분 이순신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2' 33라운드에서 김포FC에 0-1로 패했다. 이날 패배로 충남아산은 4연패를 맞이했고 경남FC에 5위를 내줘 6위로 떨어졌다.

전반 내내 밀어붙인 충남아산은 득점을 만들지 못했다. 유강현이 페널티킥(PK) 실축을 한 게 뼈아팠다. 후반 김포 역습에 시달리는 와중에도 기회를 맞았으나 골을 넣는데 번번이 실패했다. 김이석에게 일격을 맞아 리드를 내준 충남아산은 총 공세를 펼쳤음에도 동점골을 못 넣었고 경기는 0-1 패배로 끝이 났다.

박동혁 감독은 경기 후 기자회견에 나와 "결정력에서 아쉬움이 컸다. 선수들은 열심히 했는데 결과가 너무 뼈아프다. 축구가 어렵다는 걸 다시 깨달았다. 전반에 PK를 넣었으면 좋았을 것이다. 내내 기회를 내주지 않다가 중거리 슈팅 한 방에 먹혔다. 패배는 아쉽지만 경기력, 선수들 의지가 좋은 건 고무적이다. 연패가 이어지는 건 스트레스다. 잘 이겨내겠다. 분위기를 잘 만들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유강현이 PK를 놓친 부분에 대해선 "본인이 더 팀에 미안한 마음이 있을 것이다. 고군분투했는데 힘이 너무 많이 들어갔다. 좋은 경험이 됐을 것 같다. 지나간 일이니까 잊어야 한다. 향후에 부담보다는 편안한 마음으로 임했으면 좋겠다"고 위로를 건넸다.

유강현 외 득점 루트가 없는 게 충남아산에 큰 고민이다. 박동혁 감독은 "세트피스 득점도 부족하다"고 아쉬움을 밝혔다. 그는 "득점할 수 있는 상황에서 골 못 넣은 건 아쉬움이 크다. 세트피스 득점이 나왔으면 해서 준비를 잘하는데 골이 안 나온다. 올 시즌 세트피스 골이 하나도 없다. 불운도 많다. 오늘도 골대를 2번이나 때렸다. 운이 더 따라줬으면 하는 바람은 있다. 위기를 잘 넘기는 게 급선무다"고 했다.

경남FC가 대전하나시티즌을 이기며 충남아산을 누르고 5위에 올랐다. 플레이오프 티켓 싸움이 본격 서막에 오른 것이다. 박동혁 감독은 "다음 경기 안산 그리너스전이 제일 중요하다. 그래야 순위 싸움이든, 선수단 분위기든 모든 걸 반전을 할 수 있을 것이다. 모두가 고생하고 잘 준비하는데 결과가 안 나와서 정말 아쉽다. 운도 동반이 되어야 아쉬움이 끝날 것이라 본다"고 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