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총·장갑차 적나라하게 SNS에, “당나라 군대냐” 논란의 사진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NS에 올라온 軍사진 “북한이 다 알겠다”



헤럴드경제

[페이스북 '육군 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페이지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군 생활 중 모습이 소셜미디어(SNS)에 적나라하게 노출돼 논란이 일고 있다.

17일 페이스북 페이지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는 '인스타그램 스토리 현황'이라며 사진 두 장을 게시했다.

사진 한 장에는 군복과 활동복 차림의 병사들이 개인 총기를 손질하고 있는 모습이 담겨있다. 천과 물티슈 틈으로 해체된 총기의 일부 부분이 고스란히 노출됐다. 사진에는 "내일 야간사격 있다고 개인정비 시간에 이게 맞아?"는 글도 쓰여있다. 훈련 외 시간에 총기 손질을 해야 하는 데 대한 불만 표시로 보인다.

또 다른 사진에는 장갑차가 논두렁에 반쯤 걸쳐진 채 기울어져 있다.

누리꾼들은 댓글을 통해 "당나라 군대인가", "나라 꼴 잘 돌아간다", "휴대폰 쓰게 해줬다고 이런 걸 사진 찍어 올리니까 욕을 먹는 것", "북한이 지금 우리 군 어떻게 하고 있는지 다 알 듯" 등 반응을 보였다.

현재 병사는 평일 일과 후인 오후 6~9시, 휴일 오전 8시30분~오후 9시까지 휴대전화를 쓸 수 있다. 국방부는 지난 2018년 4월 육군 4개 부대를 대상으로 일과 후 휴대전화 사용을 허용한 뒤 대상 부대를 점진적으로 확대하다가 2020년 7월에 전면 도입했다.

yul@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