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채연 "미니홈피 부활에 식은땀 흘릴 스타 1위, 기분 좋다"(대한외국인) [TV캡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대한외국인 채연 / 사진=MBC에브리원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대한외국인' 채연이 과거 화제를 모았던 '눈물셀카'를 언급했다.

17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예능프로그램 '대한외국인'은 '예능 여걸 4' 특집으로 꾸며져 이경실, 강수정, 채연, 오나미가 출연했다.

이날 김용만은 "채연이 사실 '눈물 셀카 여신'으로 유명하다"며 "미니홈피 부활에 식은땀 흘릴 스타 1위로 뽑혔다"고 말했다.

이에 채연은 "어쨌든 1위라는 건 좋지 않냐. 기분 좋다"고 얘기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특히 사진과 함께 '난 가끔 눈물을 흘린다'란 문구는 하나의 밈이 될 정도로 유행이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채연은 "그 문구가 너무 유명해 방송에서도 많이 쓰인다"며 "그 제목으로 발라드 곡을 발표했다"고 해 웃음을 안겼다.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