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대한외국인' 오나미 "허경환, ♥박민 오해할까 연락 눈치 봐" [TV캡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대한외국인 오나미 / 사진=MBC에브리원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대한외국인' 오나미가 가상 남편 허경환을 언급했다.

17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예능프로그램 '대한외국인'은 '예능 여걸 4' 특집으로 꾸며져 이경실, 강수정, 채연, 오나미가 출연했다.

최근 오나미는 2살 연하 축구선수 출신 박민과 9월 4일 결혼 소식을 발표해 축하를 받은 바 있다.

이날 오나미는 결혼 소감에 대해 "결혼하면 항상 하객으로 갔는데 이제 주인공으로 간다는 게 쑥스럽고 아직 실감이 안 난다. 주변에서 많이 축복해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어 가상 결혼으로 인연이 있는 코미디언 허경환에 대해 "허경환이 많이 놀랐다고 하더라. 축복을 해주긴 하는데, 전화나 메시지를 할 때 예비신랑이 오해할까 눈치를 많이 보는 것 같다"며 "다들 걱정을 많이 했더라"고 밝혔다.

이후 오나미는 예비신랑 박민과의 러브스토리를 공개했다. 그는 "친한 동생이 예비신랑에게 '이상형이 뭐냐'고 물었는데, 저를 말했다더라. 그래서 믿기지 않았다. 그 동생 소개로 인연을 맺게 됐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예비신랑이) 한결같이 저를 사랑해준다. 뭘 할 때마다 항상 1순위로 생각하며 아껴준다"고 자랑했다.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