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단독] 거꾸로 들어 발로 차고…아동 학대한 언어치료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피해 아동은 2년 전 '모기기피제 점심' 학대도

[앵커]

서울의 한 장애인 복지관에서 아동을 학대한 걸로 의심되는 정황이 드러나서 경찰이 수사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이 피해 아동은 2년 전, 한 어린이집 교사가 아이들 밥에 모기 기피제를 넣었던 사건 당시에도 피해를 겪었던 아입니다.

여도현 기자입니다.

[기자]

한 남성이 아이 발을 잡아 거꾸로 들어, 발로 툭툭 치기 시작합니다.

다른 날엔 책 모서리로 아이의 머리를 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