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한강서 실종된 20대男 이틀 만에 발견···"범죄 혐의점 없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날 오후 1시 52분께 압구정동 인근 한강서 발견

"현재까지 범죄 혐의점 없어"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친구들과 술을 먹은 뒤 한강에 빠져 실종된 20대가 이틀 만에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17일 오후 1시 52분께 강남구 압구정동 인근 한강에서 20대 남성 A씨의 시신을 발견해 인양했다고 밝혔다.

A씨는 이달 15일 새벽 강남구에 있는 친구 집에서 술을 마신 뒤 친구들과 함께 압구정 인근 한강 둔치에 갔다가 강물에 빠져 실종됐다.

강남경찰서는 실종 추정 위치로부터 240m 떨어진 곳에서 A씨의 시신을 발견했으며 시신의 지문이 A씨와 일치한다는 점을 확인했다. 경찰은 검안의로부터 A씨가 익사한 것으로 추정되며 골절 등 외상은 없다는 소견을 전달받았다. 경찰은 현재까지 범죄 혐의점은 없는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수사 사항과 유족 의견 등을 종합해 부검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남명 기자 name@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