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드리블 장인' 김선형 '내가 바로 SK 메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 앵커 ▶

올 시즌 프로농구 최고 연봉 선수가 된 SK 김선형이, 지난해 우승의 영광을 뒤로하고 새 시즌에 대비한 체력 훈련에 돌입했습니다.

수준급 축구 실력도 뽐냈는데, 발로도 드리블을 잘한다는군요.

김수근 기자입니다.

◀ 리포트 ▶

화려한 드리블 돌파와 재치있는 더블클러치.

김선형은 지난 시즌 SK의 통합 우승을 이끌며 챔프전 MVP를 수상했습니다.

FA 계약까지 맺으며 최고 연봉 선수가 되는 겹경사를 누렸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