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믿을 놈은 아들밖에 없어"…500억 합의 직후 물려줬다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전광훈 씨는 500억 원의 보상금으로 합의를 본 이틀 만에 교회의 주요 외부사업을 전도사인 아들에게 물려줬습니다. 기독교 내부에서 '꼼수 세습'이라는 비판이 나왔습니다. 하지만, 교회 측은 교인들이 원한 일이라고 주장합니다.

이어서, 정재우 기자입니다.

[기자]

재개발 보상금 500억 원에 합의하고 이틀 만에 열린 전체 예배.

전광훈 목사는 교인들 앞에서 아들의 이름을 여러 차례 꺼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