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타들의 잇따른 사건·사고

'3번째 마약' 에이미, 항소심서 징역 5년 구형..."너무 쉽게 사람 믿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에이미. 사진ㅣ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세 번째 마약 투약 혐의를 받는 방송인 에이미에게 검찰이 항소심에서 1심 구형량보다 높은 징역 5년을 내려달라고 요청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17일 서울고법 춘천재판부 형사1부(황승태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에이미의 마약류관리법 위반 사건 항소심 결심공판에서 검찰은 이같이 구형했다.

에이미는 최후진술에서 "잘못된 선택과 판단으로 다시 이곳에 서게 됐다. 5년 만에 힘들게 입국해 들뜬 마음과 기대감에 너무 쉽게 사람을 믿고 기대했던 것 같다"고 운을 뗐다.

이어 "작은 부스럼이라도 만들면 국내에서 생활이 어려울 거란 생각에 주변에 도움을 요청하지 않고 혼자 해결하려 했다"며 "복역한 시간은 벌써 1년이지만, 저를 잃어버린 시간은 10년이다. 앞으로 매사에 조심하고 신중하게 행동하겠다"면서 선처를 호소했다.

에이미는 지난해 4월 말부터 8월 말까지 6회에 걸쳐 필로폰을 투약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에이미 측은 1심에서 공범으로 기소된 오모씨에 의해 비자발적으로 감금된 상태에서 이뤄진 것이라며 혐의를 부인했다. 하지만 1심을 맡은 춘천지법 원주지원은 유죄로 판단해 에이미에 징역 3년, 공범 오씨에게 징역 3년 6개월을 각각 선고했다.

1심에서 징역 2년 6개월을 구형했던 검찰은 항소심에서 "합성 대마를 취급하는 경우 법정형이 징역 5년 이상이지만, 1심에서 사건이 병합되는 과정에서 착오가 있었다"며 구형량을 2배 높였다. 검찰은 오씨에게도 징역 3년을 구형했던 1심과 달리 2심에서는 징역 5년을 구형했다.

2008년 방송된 ‘악녀일기’로 주목 받은 미국 국적의 에이미는 2012년 프로포폴 투약과 2014년 졸피뎀 투약으로 두 차례 처벌을 받고 강제 출국을 당했다. 지난해 1월 강제 출국 기간 만료와 함께 국내에 입국한 후 또 다시 마약에 손을 댔다 경찰에 검거됐다.

선고 공판은 다음 달 7일 열린다.

[이다겸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