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전 정부 흠집내기로 시작해 자화자찬으로 끝나” 고민정, 尹 취임 100일 기자회견 혹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전 정부 흠집 내며 한편으론 우리 기술로 만든 무기 수출 등 문재인 정부의 성과는 본인의 공으로 돌리니 일관성도 없고 솔직하지도 못한 것 아닌가”

세계일보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 국회 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7일 윤석열 대통령 취임 100일을 맞아 진행된 기자회견 내용에 실망감을 감추지 못했다.

고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날 “더불어민주당이 윤 대통령 집무실-관저 관련 의혹 및 사적 채용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요구서를 제출했다”고 밝히며, 윤 대통령의 기자회견도 맹폭했다.

그는 “전 정부 흠집내기로 시작해서 자화자찬으로 끝난 오늘 윤석열 대통령 기자회견은 참으로 실망스러웠다”면서 “(기자회견 내용은) 시작도 국민, 방향도 국민이라고 했지만 서민과 약자의 울타리가 돼야 할 정부의 역할과 정책, 철학은 빈곤했고, ‘민간’과 ‘시장’ 중심이라는 미명 아래 재벌 대기업을 위한 정책은 구체적”이라고 지적했다.

고 의원은 “서민 밥그릇 뺏어 재벌 챙긴다는 말이 나오는 이유”라며 “전 정부 흠집내며 한편으로는 우리 기술로 만든 무기 수출 등 문재인 정부의 성과는 본인의 공으로 돌리니 일관성도 없고 솔직하지도 못한 것 아닌가”라고 되물었다.

그는 이날 제출했다는 국정감사 요구서에 관해선 “국정운영 난맥상의 근본 원인이 되고 있는 윤석열 대통령 부부의 온갖 사적인연으로 점철된 인연의 뿌리부터 발본색원해 국정을 국정답게 하도록 야당 역할을 하겠다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고 의원은 “지난 달 박진 외교부 장관을 상대로 한 대정부 질문에서 ‘NATO 정상외교 민간인 개입사건’의 대통령실 해명이 거짓임을 밝히며 신씨의 ‘보안서약서’를 비롯한 자료를 요청했지만 대통령실과 외교부는 한달이 지난 지금까지 묵묵부답”이라며 “이 사안에 대해 모든 해명이 거짓으로 확인된 만큼 국정조사로 밝혀야 한다고 요구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김건희 여사의 주가조작 혐의와 관련된 도이치모터스 전 회장 아들과 극우 유튜버 안정권씨가 VIP 자격으로 참석해 문제가 제기된 윤석열 대통령 취임식 명단을 행안부가 폐기한 사실도 지적했다”면서 “누구 지시로 명단을 폐기했는지 이상민 장관이 직접 밝혀야 한다고 지적했지만 아직까지 답을 들을 수 없었다”고 했다.

고 의원은 “합리적 의혹은 산더미처럼 쌓이는데, 윤석열 정부는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다”면서 “민주당의 국정조사 요구는 당연한 귀결이다. 이러한 의혹에 당당하다면 국민의힘은 국정조사에 깨끗하게 동의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세계일보

윤석열 대통령.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윤 대통령은 17일 용산 대통령실에서 진행한 <취임 100일 기념 기자회견-대통령에게 듣는다>에서 “국민들께서 걱정하시지 않도록 늘 국민의 뜻을 최선을 다해 세심하게 살피겠다”면서 ‘대국민 소통’에 적극적으로 나서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그는 “지난 휴가 기간 정치를 시작한 후 한 1년여의 시간을 돌아봤고, 취임 100일을 맞은 지금도 ‘시작도 국민, 방향도 국민, 목표도 국민’이라고 하는 것을 항상 가슴에 새기고 있다”면서 “국민의 숨소리 하나 놓치지 않고 한치도 국민의 뜻에 벗어나지 않도록 국민의 뜻을 잘 받들겠다. 저부터 앞으로 더욱 분골쇄신 하겠다”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최근 20%대로 하락한 지지율을 염두에 둔 듯 “가장 중요한 것은 첫째도 국민의 뜻이고, 둘째도 국민의 뜻”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