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운동뚱' 김민경 실력 불신한 제작진 장렬한 최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JTBC

'운동뚱'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운동뚱' 제작진이 김민경의 어질리티 실력을 불신하다 장렬한 최후를 맞는다.

오늘(17일) 오후 6시 공개되는 채널 IHQ 웹 예능 '시켜서 한다! 오늘부터 운동뚱'(이하 운동뚱) 120회에는 독스포츠 지도자 김민성에게서 어질리티를 배우는 김민경의 모습이 전파를 탄다.

김민경은 어질리티 초, 중급 코스에 도전한다. 그는 훈련견 아벨, 카인과 차례로 호흡을 맞췄고, 비교적 빠르게 완주에 성공한다.

하지만 이를 지켜본 제작진은 김민성에게 "보통 이 정도는 다 하나요?"라고 물으며 불신하는 모습을 보인다. 이에 PD가 대표로 나서 훈련견 불리와 호흡을 맞추고, 불명확한 핸들링으로 불리에게 무시를 당하는 최후를 맞는다.

그런가 하면 김민경은 김민성이 "완주하면 칼퇴다"라고 제안하자 어질리티 중, 고급 코스를 한 번에 완주해 놀라움을 안긴다. 이에 감탄한 김민성이 "정말 잘한다. 진짜 대회에 나가도 될 것 같다"라고 제안해 김민경을 손사래 치게 만든다.

'운동뚱' 120회는 유튜브 채널 '맛있는 녀석들'에서 시청할 수 있다.

황소영 엔터뉴스팀 기자 hwang.soyoung@jtbc.co.kr (콘텐트비즈니스본부)

황소영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