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타 복귀·컴백 정보

이번엔 이슈될까…루미너스, 음악 색깔 확 바꾸고 컴백[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17일 정규 1집 발매

'엔진' 등 10곡 수록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김현식 기자] 그룹 루미너스(LUMINOUS·영빈, 수일, 스티븐, 우빈)가 음악 색깔을 확 바꾼 신곡으로 이름 알리기에 나선다.

루미너스는 17일 오후 4시 서울 강남구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첫 정규앨범 ‘루미너스 인 원더랜드’(LUMINOUS in WONDERLAND) 발매 기념 언론 쇼케이스를 열고 컴백을 알렸다.

이날 멤버들은 “음악 스타일을 180도 바꿔 희망찬 메시지를 담은 곡으로 활동하게 됐다”며 “‘이지 리스닝’ 곡으로 대중에게 한발 더 친숙하게 다가갈 수 있게 돼 설렌다”고 입을 모았다.

멤버들이 활동에 대한 설렘을 표한 곡은 앨범 타이틀곡인 ‘엔진’(Engine)이다. ‘내가 나 스스로를 사랑한다면 그만큼 세상도 꿈속처럼 자유롭고, 뭐든 해낼 수 있는 원더랜드 같은 공간이 될 수 있다’는 메시지를 담은 곡으로 파워풀함과 청량함이 뒤섞였다.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수일은 “이전 활동곡들은 다크하면서도 파워풀했다. 이번 곡을 듣고 청량하고 밝은 이미지를 보여줄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영빈은 “올여름 ‘엔진’으로 활동하며 좀 더 많은 분에게 팀을 알리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루미너스 인 원더랜드’는 데뷔 미니앨범 ‘유스’(YOUTH)와 두 번째 미니앨범 ‘빛과 어둠 사이’(Self n Ego)를 잇는 ‘루미너스 시리즈’ 3부작의 완결판에 해당하는 앨범이기도 하다.

루미너스는 ‘해피니스 리브스 히어’(Happiness lives here)를 앨범을 관통하는 메시지로 택해 삶의 크고 작은 이야기를 주제로 다룬 곡들을 작업했다.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타이틀곡 ‘엔진’을 포함해 ‘마리오네트’(Marionette), ‘크리쳐’(Creature), ‘유어 오션’(Your Ocean), ‘열대야’(Crazy), ‘파’(Far), ‘홀로그램’(Hologram), ‘업사이드 다운’(Upside Down), ‘토킹 마이셀프’(Talking myself), ‘레전드’(Legend) 등 10곡이 이번 앨범에 담은 곡들이다.

영빈은 “데뷔한 지 1년이 되지 않은 시점에 정규앨범을 발매하게 돼 뿌듯하다”며 “이번 앨범을 준비하면서 한층 더 성장했다”고 힘주어 했다.

루미너스는 이날 오후 6시 각종 음악 플랫폼을 통해 새 앨범 전곡 음원을 공개하고 컴백 활동에 돌입한다.

수일은 “인원이 적은 팀이라는 점을 살려 멤버 각자의 매력을 보여줄 수 있는 활동을 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우빈은 “그가 항상 라이브로 무대를 해왔는데 큰 이슈가 되지 않 았다”며 “이번 활동으로 ‘라이브를 잘하는 아이돌’이라는 걸 알려 ‘라이브돌’이라는 수식어를 얻고 싶다”고 소망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