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작은 아씨들' 위하준, 부드러운 미소→서늘 눈빛…온냉 매력 폭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작은 아씨들’ 위하준이 그리는 설계는 무엇일까.

tvN 새 토일드라마 ‘작은 아씨들’(연출 김희원, 극본 정서경) 측은 17일, 세상에서 돈이 가장 신성하다고 믿는 남자 ‘최도일’로 분한 위하준의 캐릭터 스틸컷을 공개했다. 부드러운 카리스마와 서늘함을 오가는 반전 분위기 속, 런던에서부터 올 수밖에 없었던 그의 진짜 속셈이 무엇인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작은 아씨들’은 가난하지만 우애 있게 자란 세 자매가 대한민국에서 제일 부유하고 유력한 가문에 맞서는 이야기를 그린다. 거대한 사건에 휩쓸린 세 자매가 ‘돈’이라는 인생의 숙제를 풀어나가는 과정이 짜릿한 재미를 선사한다. 영화 ‘아가씨’ ‘헤어질 결심’부터 드라마 ‘마더’를 통해 필력을 인정받은 정서경 작가와 ‘빈센조’ ‘왕이 된 남자’ 등으로 섬세한 연출의 힘을 보여준 김희원 감독의 만남은 놓칠 수 없는 관전 포인트. 여기에 ‘가장 낮고 어두운 곳에서 가장 높고 밝은 곳으로’ 향하려는 세 자매 이야기를 완성한 김고은, 남지현, 박지후를 비롯한 위하준, 엄지원, 엄기준, 김미숙, 강훈, 전채은 등 믿고 보는 배우들의 만남이 기대감을 고조시킨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 속 최도일(위하준 분)의 ‘극과 극’ 분위기가 궁금증을 높인다. 부드러운 미소 속 상대를 꿰뚫어 보는 듯한 깊고 서늘한 눈빛은 오묘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런던에서 날아온 엘리트 컨설턴트 최도일은 ‘흙수저 경리’ 오인주(김고은 분)와 공조 아닌 공조를 펼치게 된다고. 신중하게 그를 관찰하는 최도일의 눈빛에 어느 틈에 흥미가 드리워있다. 오인주를 향한 의미심장한 태도는 두 사람의 관계를 더욱 궁금케 한다. 한국에서 그가 새롭게 펼칠 설계는 과연 무엇일까. 돈이 가장 신성하다는 최도일의 현실적이고도 냉정한 신념이 그를 또 어떤 길로 이끌지 이목을 집중시킨다.

위하준은 “이 작품에 참여하는 게 영광이다. ‘최도일’이라는 인물은 점점 어떤 사람인지 알고 싶어지게 만드는 매력을 가진 인물이다. 꼭 연기해보고 싶었다”라며 작품 선택의 이유를 밝혔다. 무엇보다 몰입도 높은 대본에 이끌렸다는 그는 “다 읽고 나서 ‘대박이다’라고 혼잣말을 할 정도였다. 많은 생각을 가지게 하는 대사들이 몰입하게 만들었다. 역시 대단하다고 느꼈다”라며 특별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위하준은 “최도일이라는 인물은 빠른 두뇌 회전과 판단력, 냉철함 그리고 신체적인 능력까지 갖춘 인물”이라고 설명했다. 여기에 “어떠한 상황에서도 흔들리지 않기에 무슨 생각을 하는지도 파악하기 어렵다”라면서 “‘최도일’을 연기하는 데 있어 표정과 눈빛의 미묘한 변주에 중점을 두고 연기하려 했다”라고 전해 기대를 더했다.

tvN 새 토일드라마 ‘작은 아씨들’은 오는 9월 3일 토요일 오후 9시 10분 첫 방송 된다.

[신영은 스타투데이 기자]

사진ㅣtvN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