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여기는 남미] 도시로 나오는 바다사자...주민에겐 공포대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육지로 올라와 한 주차장에 들어간 바다사자를 사람들이 모여 구경하고 있다. 소이칠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루건너 하루꼴로 바다사자가 출몰하는 해변도시의 주민들이 당국에 대책을 요구하고 나섰다.

제발 바다사자를 막아달라는 하소연이 끊이지 않는 곳은 칠레 비오비오 지방의 해변도시 토메. 주민들은 "거의 매일 바다사자들이 바다에서 올라오고 있다"며 안전을 위해서라도 바다사자들을 막아달라고 호소하고 있다.

토메에 마지막으로 바다사자가 출몰한 날은 지난 14일(현지시간) 오후였다. 얼핏 봐도 족히 무게 200kg는 넘어 보이는 육중한 몸을 가진 바다사자가 올라와 거리를 활보했다.

관광객들은 사람 구경을 나온 바다사자가 신기하다는 듯 구경을 하러 몰려들고 사진을 찍느라 정신이 없었지만 바다사자 때문에 이날 토메에선 또 한 번 난리가 났다.

열심히 도시를 구경하던 바다사자가 차로를 가로막고 정지해버린 것. 때문에 차가 막혀 주말을 맞아 관광객이 많이 몰렸던 토메에선 심각한 교통체증이 벌어졌다.

문제는 이런 일이 비일비재하다는 것이다.

한 주민은 "바다사자가 물에서 올라오지 않는 날을 손으로 꼽을 정도"라면서 "길거리를 배회하는 바다사자를 보는 게 일상이 됐다"고 말했다.

또 다른 주민은 "바다사자들이 꽤나 영리하다"면서 "우리가 쓰레기를 내놓는 시간대에 주로 바다사자들이 나타난다"고 했다.

바다사자들은 주민들이 내놓은 쓰레기봉투의 내용물이 궁금하다는 듯 봉투를 찢고 살펴보기 일쑤라고 한다. 바다사자가 지난 거리는 쓰레기가 바닥에 널려 엉망이 된다.

공포를 느끼는 상인들도 많다. 토메에는 유명한 낚시터가 자리하고 있다.

낚시터 주변에는 테이블을 설치하고 낚시용품을 파는 상인들이 많다. 상인들은 "거대한 몸집을 가진 바다사자가 이곳으로 와 헤집고 다니는 건 아닌지 늘 마음을 졸이고 있다"고 말했다.

한 상인은 "타지의 사람들, 특히 관광객들에게 바다사자는 정말 흥미로운 구경거리겠지만 우리에겐 공포 그 자체"라면서 "거의 매일 이런 일을 겪는 우리의 심정을 (외지인들은) 모를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당국은 뾰족한 대책을 내놓지 못한 채 주의를 당부하고 있을 뿐이다.

토메 당국자는 "바다사자도 엄연한 야생동물이라 언제 어떤 돌발행동을 할지 모른다"면서 "바다사자를 보면 절대 접근하지 말고, 먹을 것을 주지 말라"고 당부했다.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 재미있는 세상[나우뉴스]

    ▶ [페이스북]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