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금토드라마 부문 3주 연속 1위 달성… 화제성 입증한 ‘빅마우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황은철 기자]
텐아시아

(사진=MBC)



‘빅마우스’가 시청 최고기록을 이어가며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TV화제성 분석기관 굿데이터코퍼레이션 자료에 따르면 ‘빅마우스’가 8월 2주 차 금토드라마 부문에서 83.73%의 점유율로 3주 연속 1위를 차지, 특히 화제성 점수로는 전주 대비 22.77% 상승해 치솟는 인기를 증명하고 있다. 집계에 따르면 드라마 전체는 물론 드라마+비드라마 화제성 TOP100 순위에서도 2위를 차지, 첫 방송 이후 화제성은 물론 시청률까지 모두 잡으며 동시간대 드라마 최강자로서 입지를 굳혔다.

진짜 ‘빅마우스’의 정체에 대해 시청자들을 열혈 추리하게 만들고 있는 드라마 ‘빅마우스’는 지난 13일에 방송된 6회에서는 고미호(임윤아 분)가 죽은 서재용 교수의 미발표 논문의 행방을 찾아내는 한편, 사슬파와 교도소장 모두에게 배신당한 박창호(이종석 분)의 의미심장한 웃음으로 극이 마무리되어 다음 회차에 대한 궁금증이 날로 높아지고 있다. 과연 박창호의 웃음은 무슨 의미였는지, 고미호는 미발표 논문을 손에 넣을 수 있을지 시청자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한편, 빅마우스와 미발표 논문을 밝혀내기 위한 이종석, 임윤아의 고군분투는 오는 19일 밤 9시 50분에 방송되는 MBC 금토드라마 ‘빅마우스’ 7회에서 이어진다.

황은철 텐아시아 기자 edrt4@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