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집트 친구들, 고온다습은 처음이지? 더위 식힐 팥빙수 매력에 빠지다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황은철 기자]
텐아시아

(사진 = MBC에브리원)



이집트 친구들이 이집트에서 경험하지 못한 팥빙수로 더위를 식힌다.

오는 18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따렉, 모하메드, 아흐메드가 서울 여행에 나선 모습이 펼쳐진다.

기다리던 한국 여행을 드디어 시작하며 흥분을 감추지 못하는 이집트 친구들. 하지만 곧 한국의 여름이라는 현실의 벽에 부딪히고 만다. 전국에 폭염 특보가 발령되며 기온이 33℃까지 치솟은 것. 세 친구는 사막기후의 이집트보다 한국이 훨씬 더운 것 같다며 고온다습 날씨에 혀를 내두른다.

그런가 하면 폭염에 지친 친구들은 아이스크림을 찾아 헤매다 운명처럼 '아이스케이크'를 만난다. 곧바로 시식에 나선 친구들은 의외의 맛에 동공 지진을 일으킨다. 아이스크림을 원하는 간절한 마음이 어마어마한 오해를 불러일으킨다고. 당황한 친구들의 모습을 보며 스튜디오는 웃음바다에 빠진다고 해 궁금증을 자아낸다.

우여곡절 끝에 팥빙수 가게를 찾은 친구들. 난생처음 보는 비주얼에 잠시 멈칫 하지만 이내 뒷골까지 서늘해지는 팥빙수의 시원한 매력에 푹 빠진다. 이집트에서 경험하지 못한 얼음 디저트를 맛본 친구들은 달콤한 맛에 감탄하며 극찬을 아끼지 않는다고. 세 친구는 대화도 잠시 멈춘 채 쉴 새 없이 숟가락만 움직이다 이내 그릇까지 들고 팥빙수를 원샷 한다.

팥빙수에 이어서 또 다른 K-디저트를 맛본 친구들은 디저트의 정체를 몰라 궁금해한다. 급기야는 K-디저트의 정체를 밝히기 위해 토론을 벌인다고. 과연 친구들이 주문 한 K-디저트의 정체는 무엇일지 오는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는 오는 18일 목요일 저녁 8시 30분 MBC에브리원에서 방송된다.

황은철 텐아시아 기자 edrt4@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