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월드리포트] "60장 모으면 선장"…일본서 '탑승 증명서' 열풍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도쿄 시내의 여객선 탑승터미널 터미널 안 매점에선 인쇄물을 판매하고 있습니다.

이 종이에는 배의 이름과 탑승 날짜, 승선을 기념하는 도장이 찍혀 있습니다.

일본에서는 절이나 신사에서 참배를 하고 난 뒤 도장을 받는 문화가 있는데, 이 점을 이용해 해당 여객선을 탔다는 일종의 증명서를 판매하는 겁니다.

코로나 사태로 관광선 업계 전체가 타격을 입자 승객들을 다시 끌어모으기 위해 지난해 4월부터 시작된 사업입니다.

홋카이도와 오키나와는 물론 국내 섬을 연결하는 훼리 업체 등 77개 회사가 참가했습니다.

증명서는 화려한 그림이 그려져 있는 인쇄물이나 입체 카드 등 형식도 다양합니다.


한 회사는 애니메이션 캐릭터를 이용해 50종류의 증명서를 만들었는데 지난해 6천 장 이상 판매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