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컴백' BAE173 "도현 곡 듣고 기립박수…빨리 무대 보여주고파" [N인터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보이그룹 BAE173 무진, 준서, 도하, 한결, 도현, 제이민, 영서, 빛, 유준(왼쪽부터) /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보이그룹 BAE173(비에이이일칠삼)이 컴백한다.

BAE173은 17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에 네 번째 미니앨범 '오디세이:대시'(ODYSSEY:DaSH)를 발매한다. 앞서 '인터섹션'(INTERSECTION) 시리즈를 선보였던 이들은 '경험이 가득한 긴 여정'을 뜻하는 '오디세이'(ODYSSEY) 시리즈로 새롭게 돌아온다. 이에 시리즈 첫 앨범인 '오디세이:대시'로 BAE173이 이를 통해 전할 음악과 메시지에 대한 기대감이 고조되고 있다.

타이틀곡 '대시'(DaSH)는 어떤 난관이 있어도 정상으로 달려가겠다는 아홉 멤버의 강한 의지가 담긴 곡이다. 가사를 통해 억압된 세계를 벗어나 자유롭게 질주하라는 청춘을 향한 멤버 도현의 진솔한 메시지가 담겨있다. 도현은 "프로듀서로서 자신 있는 스타일, 멤버들 각자의 장기를 살릴 수 있는 음악을 '대시'로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라며 자신감을 보였다.

또한 앨범에는 독특한 래핑과 감미로운 보이스가 인상적인 '걸음마', 도현의 솔로곡 '토즈'(toez)도 수록됐다. 특히 무진은 '토즈'에 대해 "듣자마자 멤버들이 기립박수를 쳤다. 지금까지 많은 곡들을 받았지만, 처음 들어보는 스타일이라 감동했다"라고 해 기대감을 높였다.

특히 이번 앨범은 멤버 도현이 전곡 프로듀싱을 맡았다. 도하는 "도현이가 멤버들이 만족할 만한 작업물을 보여주고 프로듀싱을 디테일하게 하는 걸 보면서 멋있었다"라고 동료를 칭찬했다. 이에 도현은 "멤버 9명은 각자 맡은 일이 정해진 느낌"이라며 "서로가 더 가진 부분으로 팀을 돋보이게 하는 효과를 만들고 있다"라고 해 남다른 팀워크를 자랑했다.

한결도 "'오디세이: 대시'는 이전 앨범들보다 더 즐겁게 준비를 했다"라며 "'1등을 해야지' 보다는 우리라는 팀을 보여주고 싶다는 목표를 향해 신나게 달려가고자 한다"라고 각오를 다졌다. 최근 BAE173을 만나 이야기를 나눴다.

뉴스1

보이그룹 BAE173 / 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작 '인터섹션: 블레이즈' 이후 5개월 만에 컴백한다. 소감이 궁금하다.

▶(한결) 멤버 도현이가 작사, 작곡한 곡으로 나와서 더 의미 있는 앨범이다. 열심히 활동하겠다.

▶(제이민) '죠스' 활동 이후 바로 준비하다시피 해 5개월 만에 큰 나오게 됐다. '죠스'로 활동하면서 느낀 부족한 점을 채우자 싶어 사소한 부분까지 서로 피드백을 주고받으며 준비를 했다. 이전보다 한층 성장했으니 지켜봐 달라.

-'오디세이 대시'의 콘셉트, 이전 시리즈와 차별점이 궁금하다.

▶(준서) '오디세이 대시'는 '경험이 가득한 새로운 여정'을 뜻하는 시리즈의 시작으로 어떤 어려움이 있어도 앞으로 나아가겠다는 포부를 담았다. 뮤직비디오에 우주에서 끝없이 달리는 열차가 나오듯이 시리즈에선 무한한 세계가 이어질 예정이다.

▶(제이민) 전작 '인터섹션' 시리즈가 BAE173 9명이 만나 '우리 이런 사람들이야'를 소개를 하고, 한 팀임을 알리는 자기소개서였다면, 이번 '오디세이' 시리즈에서는 오디세우스가 모험을 하면서 고난을 겪지만 목적지에 도착하는 것처럼, 우리도 K팝 시장 속에서 어떤 역경이 와도 헤쳐나가겠다는 이야기를 풀어내려고 한다. 우리도 수년 동안 합을 맞춰온 게 아니라 데뷔 직전에 팀이 만들어져 그런 과정에서 오는 고난이 있었는데, 늦게 뭉친 만큼 더 힘을 내서 이런 것들을 이겨내고 가야겠다는 생각이다.

▶(도현) (이번 앨범은) 목적이 분명한 작업이어서 '어떻게 하면 우리의 색이 잘 보일 수 있을까'에 대해 고민했다. 시간적인 여유가 많지 않아 고민을 하기보다는 느낌이 가는 대로 솔직하게 하는데 중점을 줬다. 그것만으로도 매력이 생긴 것 같다.

뉴스1

보이그룹 BAE173 도현 / 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도현이 만든 곡으로 컴백한 계기가 있다면.

▶(도현) 어릴 때부터 작곡, 프로듀싱에 관심이 많아서 항상 우리 팀 작업에 참여하고 싶었다. 앞선 앨범에서는 작사를 맡거나 수록곡에 참여를 한다던가 했었는데, 할수록 멤버들의 색이나 팀의 음악적 방향은 내가 더 잘 안다고 생각해 (프로듀싱을) 하고 싶다고 강력하게 어필했다. 덕분에 좋은 기회를 얻게 됐다. 처음이다 보니 서툴고 어릴 때부터 작곡을 해왔던 이미지가 있어 부담되기도 했다. 하지만 이제는 부담감을 내려놓고 내가 어떤 사람인지 보여줄 때가 온 것 같아 적극적으로 기회를 찾아갔다. 회사에서도 이런 부분을 이해해주고 같이 조율하며 진행을 해 멋진 앨범이 나왔다. 작업을 하면서 연습에 참여 못할 때도 있었는데 멤버들이 이해해주고, 각자의 파트도 잘 소화해줘서 고마웠다. 이번 기회를 통해 많은 걸 배웠고, 도와주신 분들 덕분에 만족스러운 결과가 나왔다고 생각한다.

-팀의 음악색을 잘 안다고 했는데, BAE173로 보여주고 싶은 음악색은 무엇인가.

▶(도현) (우리의 음악은) 다채롭다는 표현이 맞는 것 같다. 한 가지로 구분되기보다는 옵션이 많다는 생각이 든다. 데뷔 이후 활동하면서 느낀 건 우리 팀의 색이 아직 온전하게 나오지 않은 것 같다. 그 사이 우리도 많이 성장했고, 멤버들의 장점을 잘 아니 이걸 맞춰보자 싶어서 작업을 시작하게 된 거다. 프로듀서로서 자신 있는 스타일, 멤버들 각자의 개인기를 살릴 수 있는 음악을 '대시'로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 앞으로도 '어떤 장르를 하고 싶다'라고 말하기보다는, 이를 구분 짓지 않고 우리의 메시지를 전달하고자 한다. 직접 프로듀싱을 하는 게 우리의 큰 장점이니 더 솔직하게 다가갈 수 있지 않을까.

뉴스1

보이그룹 BAE173 영서(왼쪽)와 빛 / 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멤버들은 도현의 작업물을 접하고 어떤 느낌을 받았나.

▶(영서) 도현이가 멤버들의 성향과 장점을 잘 알고 있어서 곡을 들으면서도 '이 파트는 누구겠다'라는 게 예상이 가서 재밌게 들었다. 그래서인지 무대를 빨리 보여주고 싶다는 마음이 컸다.

▶(도하) 도현이가 나와 동갑임에도 멤버들이 만족할 만한 작업물을 보여주고 프로듀싱을 디테일하게 하는 걸 보면서 '같은 나이 맞나?' 싶었다. 너무 멋지고 (잘 만들어줘서) 고마웠다.

-다른 멤버들은 작곡이나 프로듀싱에 욕심이 없나.

▶(제이민) 나는 데뷔 초부터 작사, 작곡에 관심이 많았고 '그린 라이트' 작사에 참여하기도 했다. 그런데 앨범 작업에 참여하고 싶다는 마음만으로 되는 건 아니더라. 나도 도현이를 보면서 많은 것들을 배우고 연구해 이후에는 참여하고픈 마음이다. 앨범을 거듭할수록 멤버들의 참여도도 높아지고 있다. 그런 방향으로 나아가지 않을까 한다.

▶(유준) 직접 해보니 작곡이 쉽지만은 않더라. 대신 나는 콘텐츠 아이디어를 내는 게 좋아서 멤버들에게 제안을 하곤 한다. 각자 잘할 수 있는 부분을 열심히 하고 있다.

▶(도현) 멤버 9명은 각자 맡은 일이 정해진 느낌이다. 나는 음악을 하고, 안무 디렉팅을 해주는 형들이 있고, 유준이 형은 콘텐츠를 만들 때 리드를 해주곤 한다. 서로가 더 가진 부분으로 팀을 돋보이게 하는 효과를 만들고 있다.

뉴스1

보이그룹 BAE173 / 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곡 '대시'의 퍼포먼스 포인트 대해 설명해달라.

▶(준서) 퍼포먼스에는 나와 무진이, 한결 형이 참여했는데 '어떻게 하면 더 멋있는 안무가 나올까'를 고민하며 안무 선생님과 상의해 멋진 퍼포먼스가 나올 수 있었다.

-수록곡도 소개해주자면.

▶(유준) 수록곡도 도현이가 작사, 작곡에 참여했다. 특히 '걸음마'라는 곡은 힙합 사운드에 감미로운 멜로디가 반전 매력을 주는 곡인데, 멤버들의 새로운 매력을 보여줄 수 있을 노래다.

▶(도현) 또 다른 수록곡 '토즈'는 내 솔로곡인데 굉장히 특별하다. 멜로디컬한 싱잉랩이 들어간 힙합 장르의 곡이다. 우리 활동곡으로 할 만한 노래는 아니었지만 이 노래를 통해 팀의 색을 확실히 하고 싶었다. K팝에서는 한 번도 들어보지 못한 사운드의 실험적인 음악인데, 도전적인 걸 하고 싶더라.

▶(유준) '토즈'는 우리도 어제 처음 들어봤는데, 듣자마자 멤버들이 기립박수를 쳤다. 지금까지 많은 곡들을 받았지만, 처음 들어보는 스타일이라 감동했다. 이 곡은 잘 됐으면 싶어, 많은 분들이 들어주길 바란다.

뉴스1

보이그룹 BAE173 유준 / 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앨범 발매를 앞두고 멤버들끼리 어떤 대화를 나눴나.

▶(유준) 우리 팀은 대화를 자주 나눈다. 평소에도 서로 서운하거나 바라는 점을 가감 없이 이야기한다. 이번에 앨범을 준비하면서도 여러 이야기를 했고, 도현이의 곡을 듣곤 우리끼리도 '빨리 보여주고 싶으니 최선을 다하자'고 했다. 도현이가 곡을 들려줄 때 확신을 안 갖고 들려주는데, 이 곡이 잘 돼서 스스로 잘하고 있다는 걸 알았으면 한다.

▶(준서) 무대 위에서 퍼포먼스를 잘하는 게 우리의 장점이니 어떻게 하면 이를 잘 살릴 수 있을까에 대한 이야기도 나눴다. 개개인이 발전하면 팀이 멋있어진다는 이야기도 자주 한다.

-'오디세이: 대시'를 통해 얻고 싶은 평가, 바라는 성적이 있다면.

▶(도현) 기대하는 성적까지는 생각을 안 하고, 앨범이 발매되는 것만으로도 의미가 있기에 이미 목표에 도달한 것 같다. 활동은 부담 없이 하려고 한다.

▶(제이민) '몇 등을 하고 싶다' 보다는 전작보다는 잘 됐으면 하는 바람이다. 도현이가 곡을 잘 만들어서, 이 친구를 위해서라도 본인이 작업한 곡이 잘 된다는 걸 보여주고 싶다. 또 이 앨범을 통해 'BAE173의 색이 잡이기 시작했다', 'BAE173은 이런 그룹이구나'라는 이야기를 듣고 싶다.

▶(한결) '오디세이: 대시'는 이전 앨범들보다 더 즐겁게 준비를 했다. '1등을 해야지' 보다는 우리라는 팀을 보여주고 싶다는 목표를 향해 신나게 달려가고자 한다.

뉴스1

보이그룹 BAE173 제이민 / 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팀의 장기적 목표는.

▶(제이민) 멤버들끼리 '이런 그룹이 되자'라고 이야기한 적은 없지만, 개인적으로는 데뷔 때부터 지금까지 사랑해준 팬들이 우리를 자랑스럽게 여길 수 있는 가수가 되는 게 최종 목표다.

▶(도하) 'BAE173 팬이야' 했을 때 '그 그룹 노래 좋지'하는 팀이 됐으면 한다. 길거리에도 우리 노래가 많이 나오길 바란다.

▶(준서) 대중이 미디어에서 우리를 우연히 보게 됐을 때 '멋있고 괜찮은 그룹'이라고 생각해주셨으면 한다.

-오는 9월에는 일본에서 콘서트도 연다고 들었다.

▶(빛) 첫 콘서트인 만큼 열심히 준비하고 있다. 특별한 무대를 많이 준비할 테니 기대하셔도 좋다.

▶(유준) 콘서트를 위해 일본어 공부도 하고 있다. 한국어곡들도 일본어로 바꿔서 현지 팬들이 좋아할 만한 무대를 준비 중이다.

breeze52@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