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기자회견] 윤 대통령 "인사쇄신, 지지율 반등 정치적 목적 안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은 오늘(17일) 낮은 국정 지지도와 관련해 "지지율 자체보다도 여론조사에서 나타난 민심을 겸허하게 받드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습니다.

윤 대통령은 오늘 오전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진행한 취임 100일 기자회견에서 "여러 가지 지적된 문제들에 대해 국민 관점에서 세밀하게 꼼꼼하게 따져보겠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는 '국정운영 지지율이 계속 낮은 수준이다. (대선에서) 대통령에ㅇ게 표를 준 사람의 절반 가까이가 석 달 만에 떠나간 이유를 대통령 스스로는 어떻게 분석하고 있는지 원인을 꼽아달라'는 질문에 대한 답변으로 나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