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尹, 지지율 하락에 "지금부터, 벌써 시작했지만, 무슨 문제 있는지 짚어갈 생각"

댓글 5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곽재훈 기자(nowhere@pressian.com),최용락 기자(ama@pressian.com)]
윤석열 대통령이 취임 100일 기자회견에서 국정지지도 하락에 대해 "민심을 겸허하게 받들겠다"며 "대통령실부터 어디에 문제가 있었는지 짚어보고 있다"고 말했다. 인적 개편 등 국정 쇄신 방안을 검토 중임을 시사한 말로 들렸다.

윤 대통령은 17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연 기자회견에서, 최근 국정지지도 하락 양상에 대한 질문을 받고 "지지율 자체보다도 여론조사에서 나타난 민심을 겸허하게 받드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며 "여러 지적된 문제들에 대해 국민 관점에서 세밀하게 꼼꼼하게 한 번 따져보겠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번 휴가를 계기로 되짚어보면서 조직과 정책과 과제가 작동되고 구현되는 과정에 어떤 문제가 있는지, 소통에 어떤 문제 있엇는지 면밀하게 짚어나갈 생각"이라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그는 "제가 지금부터, 벌써 시작했지만, 그 동안에 대통령실부터 어디에 문제가 있엇는지 짚어보고 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윤 대통령은 다만 "인사 쇄신은 국민을 위해서 민생을 꼼꼼하게 받들기 위해서 아주 치밀하게 점검해야 하는 것이지 정치적 국면 전환이나 지지율 반등이라는 정치적 목적을 갖고 해서는 안 된다"며 "좀 시간이 필요할 것 같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와의 갈등으로 인한 여권 내홍 사태에 대한 질문이 나오자 "다른 정치인이 어떤 정치적 발언을 했는지 챙길 기회도 없고, 작년 선거운동 과정에서부터 지금까지 다른 정치인의 정치적 발언에 대해 논평이나 입장 표시를 한 적이 없다는 점을 헤아려 달라"며 답을 피했다.

한편 윤 대통령은 출퇴근길 도어스테핑(door stepping. 약식 질의응답)을 계속할 것인지 묻자 "결론부터 말하면 계속하겠다"며 "대통령제 국가는 대통령의 국정수행 과정이 국민에게 투명하게 드러나고 국민들로부터 날선 비판, 다양한 지적을 받아야 한다"고 답했다.

윤 대통령은 "휴가 중에 저를 걱정하시는 분들이 '도어스테핑 때문에 지지가 떨어진다'고 당장 그만두라는 분들이 많이 계셨지만, 그것(소통)은 제가 용산으로 대통령실을 옮긴 가장 중요한 이유"라며 "국민께 만들어진 모습이 아니라 제 있는 그대로의 모습을 보여드리고 비판받는 새로운 대통령 문화를 만드는 과정이기 때문에 미흡한 게 있어도 계속되는 과정에서 국민들께서 이해하시고 미흡한 과정이 개선될 거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

프레시안

ⓒKTV 방송화면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곽재훈 기자(nowhere@pressian.com),최용락 기자(ama@pressian.com)]

- Copyrights ©PRESSia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