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나경원 울고불고” 이준석 발언에 羅 “눈물 약간…조용히 쉬었다”

댓글 10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국민의힘 나경원 전 의원.서울신문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나경원 국민의힘 전 의원은 이준석 전 대표가 “나 전 의원도 2012년 공천에서 떨어지니 울고 불고 다했다”고 말한 것에 대해 “구질구질하게 굴지 않고 선당후사 정신으로 당 방침을 받아들였다”고 반박했다.

나 전 의원은 17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진행자가 “전날 이 전 대표가 ‘왜 자꾸 가처분 신청 하냐고 하시는데 윤석열 총장도 조직으로부터 부당한 일 당했을 때 가처분 거시지 않았느냐, 나경원 의원도 공천 못 받아서 우셨다’고 했다”고 묻자 “제가 눈물을 약간 보인 것은 있다”면서도 울고 불고까지 한 것은 아니라고 했다.

이어 “탈락됐다고 운 게 아니다. 스스로 불출마 선언을 했지 공천 탈락된 부분은 없었다”면서 “저도 당시에 할 말이 얼마나 많았겠는가. 구질구질하게 당이 어떠내하고 싸우는 것보다는 불출마 선언하고 조용히 쉬었다”고 밝혔다.

2012년 19대 총선 당시 상황에 대해 나 전 의원은 “그때 친박 비대위에서 세 번 전화해서 ‘공천 안 주겠다’ 그러더라. 정말 구질구질해서 제가 불출마 선언을 했었다”고 설명했다.

또 “2011년에 안 나가겠다는 저를 서울시장 나가라고 당이 내보내더니 2012년 친박 비대위가 구성된 뒤 공천을 안 주겠다고 해 정말 만감이 교차했다”고 털어놨다.

나 전 의원은 그럼에도 당 방침을 받아들이고 쉬었더니 “정말 어려운 동작에 출마하라고 하더라”며 “좋은 기회는 안 왔지만 동작을이 저를 정치적으로 부활시켜주셨기에 열심히 했다”고 참고 기다린 끝에 재기했음을 강조했다.

정몽준 의원의 서울시장 출마로 공석이 된 2014년 7월 동작을 재보궐 선거에 차출된 나 전 의원은 정의당 노회찬 후보에게 단 929표(1.3%)차로 신승, 3선 고지에 올랐었다.

나 전 의원은 이 전 대표를 향해 “‘정도껏’이라는 말이 있지 않은가”라며 “지난 주말 기자회견은 점수를 많이 잃어버리는 모습이었다. 지금은 이 전 대표가 물러서고 기다릴 때”라고 말했다.

이어 “정치인이 나갈 때와 물러설 때가 있는데 이 전 대표는 본인의 성비위 사건, 거기에 관련돼서 7억원의 투자각서를 최측근이 작성해 준 것들로 많은 것을 유추하고 해석할 수 있다고 본다”며 “본인이 자성하는 모습을 보인다면 더 큰 기회가 오지만 이 전 대표가 하는 모습은 당에도 자해행위고, 본인에게도 자해행위”라고 지적했다.

나 전 의원은 전당대회 출마 의사에 대해선 “권한과 책임을 다 가질 수 있는 온전한 당 대표란 건 지금 시기에 굉장히 어려울 수 있다”며 “그런데 무거운 책임을 지금 당장 맡을 준비는 안 돼 있다”고 신중한 모습을 보였다.

이에 진행자가 ‘준비가 안 돼 있느냐’고 묻자 나 전 의원은 “제가 조금 더 생각해보겠다”라고 답했다. ‘입각 제안이 있었느냐’는 질문에는 “그런 제의는 당연히 없었다”며 “사실 출마 고민을 시작해보려 했는데 수해가 나서 정신이 없었다”고 밝혔다.

이보희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