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올해 9월 3.6만가구 집들이…22년 만에 최다 물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유엄식 기자] [물량 집중 지역 미입주, 역전세 우려]

머니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내달 전국에서 새 아파트 3만6000여 가구 입주가 시작된다. 전년 동월과 비교해 2배 늘어난 수준으로 9월 기준으로는 역대 최대 물량이다.

17일 부동산R114에 따르면 올해 9월 전국에서 총 3만6094가구 아파트가 입주할 예정이다. 지난해 9월 입주 물량(1만7682가구)보다 2배 이상 늘어난 수준으로 부동산R114가 관련 통계를 집계한 2000년 이후 9월 기준 가장 많은 물량이다.

권역별 입주 물량은 수도권이 1만7950가구, 지방이 1만8144가구로 집계됐다.

수도권 입주물량의 77%인 1만3801가구가 경기도에 몰렸다. 최근 아파트값이 하락세인 화성시(3764가구) 성남시(2411가구) 남양주시(1960가구) 수원시(1594가구) 등에 입주 물량이 많다.

인천은 2825가구, 서울은 1324가구가 다음달 입주를 앞두고 있다.

지방 입주물량의 절반 이상인 9953가구가 재건축·재개발 등 정비사업 단지다. 부산이 6589가구로 가장 많고 광주(2564가구) 충남(2533가구) 대구(2413가구) 전남(1181가구) 전북(993가구) 대전(634가구) 울산(437가구) 순으로 입주 물량이 많다.

금리인상 여파로 기존 주택 매도가 어려워진 탓에 공급량이 집중된 지역은 미입주와 역전세 우려가 제기된다.

임병철 부동산R114 리서치팀장은 "생애최초 주택 구입자에 적용하는 LTV(주택담보대출비율) 규제 완화에도 불구하고 금리인상 영향으로 매수심리가 크게 위축돼 거래 침체 국면이 지속되고 있고, 양도세 중과 유예 기간 중 미래 가치가 낮은 주택부터 처분하려는 다주택자들로 인해 매물이 쌓이는 수도권 외곽 및 지방 아파트 매매, 전세 가격 조정이 이뤄지는 분위기"라며 "이런 상황에서 신축 아파트 입주가 집중되는 지역은 기존 주택 매도 지연에 따른 미입주나 역전세 현상이 나타날 수 있다"고 말했다.

유엄식 기자 usyoo@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