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불닭면 인기에 깜짝 실적...삼양 부회장 “BTS 지민 효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불닭면을 먹는 방탄소년단 지민. 사진l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삼양식품 김정수 부회장이 불닭볶음면의 글로벌 인기와 관련해 그룹 방탄소년단(BTS) 지민에게 고마워했다. K팝 스타들의 광고, 홍보 효과가 K-푸드의 인기까지 견인하고 있는 것.

지난 16일 방송된 SBS ‘식자회담’에는 삼양식품 김정수 부회장, 김숙진 CJ제일제당 브랜드그룹장, 이명욱 파리크라상 대표가 출연해 한식 사업을 성공시킨 노하우에 관해 이야기를 나눴다.

불닭볶음면(이하 불닭면)의 인기를 이끈 김정수 삼양식품 부회장은 맛있게 즐길 수 있는 매운맛을 위해 2년 동안 2톤이 넘는 소스를 만들었다고 밝혔다.

불닭면의 매출에 대해 김 부회장은 "2017년 수출 1억 달러 달성한 뒤에 올해 4억 달러를 목적에 두고 있다. 지금까지 해외에서 30억 개 넘게 판매됐다. 전 세계 인구 중 40%는 먹은 것"이라며 놀라운 해외 인기를 설명했다.

불닭면의 해외 인기에는 ‘매운맛 챌린지’ 등 고객들의 자발적 참여가 바이럴에 도움이 됐다며 방탄소년단 지민 이야기를 꺼냈다.

김정수 부회장은 “소비자가 직접 애정과 열정을 가지고 자발적으로 참여해 다양하고 꾸준하게 아직까지 이어진 것 같다”면서 “방탄소년단을 좋아한다. 감사하게도 지민이 불닭면을 즐겨 먹는 모습을 올려줘서 광고 효과를 톡톡히 보고 있다”라고 밝혔다.

지민은 불닭면의 해외 전파에 기여한 일등공신이다. 전 세계 아미들이 지켜보는 라이브 방송에서 불닭면 먹방을 선보이곤 했고, 이를 본 아미들은 지민이 눈물을 보이면서까지 먹는 불닭면의 정체를 궁금해하며 따라 먹었다. '매운맛 챌린지'의 시작이다.

그 결과는 삼양식품의 놀라운 실적으로 이어졌다. 삼양식품은 지난 12일 연결 기준 올해 2분기 영업이익이 273억원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92% 증가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공시했다. 매출은 2553억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73% 증가, 분기 기준 사상 최대치로 집계됐으며 순이익은 276억원으로 155.1% 늘었다. 2분기 실적은 수출, 특히 붉닭면 수출이 견인해 수출액은 전년 같은 기간보다 110% 증가한 1833억원으로, 분기 최대 수출 실적을 다시 썼다.

삼양식품 관계자는 "수출국과 '불닭' 브랜드 포트폴리오를 다변화한 것이 주효했다"며 "수출이 중국, 동남아 시장 중심에서 미주 중동 유럽 등으로 급속히 확산했고, 하바네로라임불닭볶음면 등 현지 맞춤형 제품과 불닭소스 등으로 제품을 확장했다"고 밝혔다.

매일경제

김정수 부회장, 이명욱 대표, 김숙진 그룹장(왼쪽부터). 사진l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런가하면 만두 브랜드 비비고를 성공시킨 김숙진 CJ제일제당 브랜드그룹장은 K-만두 성공 비결로 현지 맞춤형 레시피를 꼽았다.

김숙진 그룹장은 “K-만두에 하나의 레시피가 있는 게 아니라 전 세계 현지 국가 입맛에 맞게 다양한 레시피와 맛을 가지고 있다. 현재 살아남은 레시피가 65개다”라며 “한식 만두의 기본은 고기와 야채의 적절한 배합이다. 한국은 돼지고기 부추를 많이 쓰지만 미국은 치킨과 고수를 더 좋아한다”라고 성공 노하우를 설명했다.

김숙진 그룹장은 가수 싸이를 모델로 쓴 적이 있다며 “브랜드 인지도, 1차 구매에 충분히 효과가 있다고 생각한다. 반복 구매가 일어나기 위해서는 제품력이 받쳐줘야 하지만, ‘내가 먹어봐야겠다’까지는 충분한 효과가 있다고 생각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강남스타일'로 일찍이 빌보드 차트에 이름을 올리고 전 세계에 한국을 알린 싸이가 K-푸드 홍보에도 톡톡히 한몫 했다는 설명이다.

또 이명욱 파리크라상 대표 역시 한식의 세계화와 K컬처가 뗄 수 없는 관계라고 했다. 이명욱 대표는 한식을 세계화하려는 이유가 단순히 콘텐츠나 제품만 팔고 싶어서가 아니라 한국을 알리고 국가 브랜드를 높이려는 것이라며, 이런 점에서 K팝 등 K컬처와 가는 길이 같다고 설명했다.

[이다겸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