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LX공사 아르메니아서 공간정보 기술력 선보였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16일 아르메니아 수도인 예레반에서 열린 '2022 공간정보 해외진출 로드쇼'에서 최규명 LX공사 부사장(오른쪽)이 아르메니아 정부 관계자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LX공사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LX한국국토정보공사(LX공사)가 올해 아르메니아에서 ‘2022 공간정보 해외진출 로드쇼’를 재개했다고 17일 밝혔다.

LX공사는 지난 15일부터 16일까지 아르메니아 수도인 예레반에서 국내 공간정보기업 8곳과 함께 K-공간정보 기술력을 선보였다. 아르메니아 개최 배경은 올해 정부와 수교를 맺은지 30주년이 된 데다 지난해 ‘아르메니아 국가공간정보 인프라 표준화 컨설팅 사업’을 수주하면서 한국의 공간정보기술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기 때문이다.

LX공사는 아르메니아 지적, 도시개발, 산림, 수자원, 문화재 등 다양한 분야의 정부 담당자를 대상으로 기술 세미나, 기업 전시회, 국내 기업 간 비즈니스 미팅 등을 진행했다. 올해는 공간정보 민간기업으로 LX공간드림센터에 입주한 코맵퍼, 테크트리이노베이션, 일레븐스디이 처음 참여해 공간정보 활용 시스템 등을 소개했다.

앞서 아르메니아는 2017년 디지털 아젠다를 선언하고 공공행정의 효율화, 디지털 서비스 개선, 데이터 관리·사이버 보안 등 기술 강화에 주력하고 있다. 아르메니아는 LX공사의 ‘아르메니아 국가공간정보 인프라 표준화 컨설팅 사업’을 토대로 국가공간정보 인프라(NSDI)를 개발해 공공 행정의 효율화에 기여한다는 방침이다.

최규명 LX공사 부사장은 “아르메니아와 수교 30주년을 맞는 해에 로드쇼를 개최할 수 있게 돼 뜻깊다”면서 “로드쇼가 국내 공간정보기업들의 해외 진출을 위한 교두보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