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한미글로벌, 상반기 매출액 1637억…전년比 33.1% 증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김은희 기자] 한미글로벌은 연결 기준 올해 상반기 매출액이 1637억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3.1% 증가했다고 17일 밝혔다. 영업이익은 113억원을 기록하며 전년 동기 대비 8.8% 늘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특히 상반기 별도 기준으로는 매출액 856억원, 영업이익 64억원으로 지난해 상반기 대비 각각 38.8%, 40.2% 증가해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올 상반기 매출 상승은 국내 하이테크 부문과 해외 법인의 수주 증가에 따른 결과다. 반도체와 2차 전지 국내 생산시설 프로젝트에 대한 PM(건설사업관리) 용역이 증가했으며 해외 법인의 수주가 지난해보다 약 41% 늘었다. 한미글로벌 관계자는 “상반기 매출 상승 대비 영업이익 상승률이 다소 낮은 것은 리츠시장 진출을 위해 새로 설립한 자회사 설립·운영 비용이 약 15억원 가량 소요됐기 때문”이라며 “하반기에는 해당 자회사의 매출 발생이 예상돼 손실을 만회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미글로벌은 하반기 해외사업 확대에 속도를 내 매출 성장세를 이어갈 계획이다. 이미 지난 7월 사우디 법인을 통해 사우디아라비아 정부가 추진 중인 대규모 주거 복합단지 조성 프로젝트 PM 용역을 수주한 바 있다.

한미글로벌 관계자는 “반도체, 2차전지 건설시장에서 쌓아온 경험과 기술력을 바탕으로 하이테크 분야에서 영향력을 확대하고 올해 초 인수한 영국의 PM 기업 ‘워커 사임’을 통해 현지 원전 건설시장 등에 참여를 타진하는 등 국내외를 망라해 수익성 확대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했다.

ehkim@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