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현대차·기아 차량만 골라 훔쳤다 ···美 '기아 보이즈' 뭐길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시카고서 한국車 642건 도난신고···9배 급증

틱톡 범죄놀이 연관···2021년 전 출고차 대상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근 미국에서 틱톡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자동차를 훔치는 '범죄 놀이'가 성행하고 있는 가운데 특히 현대차와 기아 차량을 노린 절도 사건이 급증하고 있다.

16일(현지시간) 미국 경찰에 따르면 일리노이와 워싱턴, 오리건, 코네티컷, 미시간, 위스콘신, 루이지애나, 텍사스, 플로리다 등 거의 전 지역에서 현대와 기아 차량의 도난 신고가 잇따르고 있다.

일리노이주 최대 도시 시카고를 관할하는 쿡 카운티 보안관실은 지난달 1일부터 한 달 가량 만에 642건의 현대차, 기아 차량 도난 신고를 접수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도난 신고(74건)와 비교하면 9배 가까이 급증한 수치로 토머스 다트 보안관은 성명을 내고 "극도로 우려스러운 절도 트렌드"라고 상황을 짚었다.

일리노이주 파크 포리스트 경찰은 2011∼2021년형 기아차와 2015∼2021년형 현대차가 범죄의 표적이 되는 것 같다면서 해당 차량 차주들의 각별한 주의를 당부하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시애틀 경찰은 지난달 2014∼2021년형 기아 차량 36대가 도난당했다며 이번 사건은 '틱톡' 범죄 놀이와 관련이 있다고 전했다.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 경찰 역시 올해 들어 절도범들이 현대차 268대, 기아차 432대를 훔쳤다며 틱톡 놀이 때문에 현대차·기아가 도요타, 혼다, 포드 등을 제치고 절도 대상 1위에 올랐다고 했다.

아울러 코네티컷주 셸턴 경찰은 지난 13일 이후 도난 신고가 접수된 차량 6대 모두 현대와 기아 차로 확인됐다고 발표했다.

이와 함께 셸턴에서 1시간가량 떨어진 도시인 이스트 윈저 관할 경찰은 SNS를 통해 현대차·기아 차량 도난 경보를 발령했다.

경찰은 '기아 보이즈'라는 해시태그 아래 절도 방법을 알려주며 범죄를 부추기고, 실제 훔친 차량을 자랑하는 '틱톡 챌린지'가 퍼지고 있다고 경고했다.

해당 범죄 놀이는 현대차·기아 차량 중 도난 방지 장치인 '엔진 이모빌라이저'가 없는 차량을 노리는 것으로 알려졌다. 엔진 이모빌라이저는 자동차 키 손잡이 등에 특수암호가 내장된 칩을 넣은 것으로 암호와 동일한 코드를 가진 신호가 잡히지 않으면 시동이 걸리지 않도록 한다.

경찰은 절도범들이 이모빌라이저 기능이 없는 2021년 11월 이전 현대·기아 차종만을 골라 훔치고 있다고 전했다. 이들은 자동차 키홀 주변의 플라스틱 커버를 뜯어낸 뒤 충전용 USB와 드라이버를 사용해 시동을 걸고 차량을 훔쳐 달아나는 것으로 파악됐다.

한편 도난 사고가 이어지자 현대차·기아 차주들의 집단소송도 잇따르고 있다. 차주들은 현대차·기아의 설계 결함으로 차량이 도난당했다며 위스콘신, 오하이오, 미주리, 캔자스 법원 등에 잇따라 손해배상을 요구하는 소송을 제기했다.

이에 대해 현대차와 기아 미국판매법인은 당국과 협력해 차주들에게 핸들 잠금장치를 지원하고, 도난을 방지하는 보안 키트를 개발해 고객에게 제공하기로 했다.

김경훈 기자 styxx@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