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A-인터뷰] '2G 1실점' GK 김경희, "프랑스전에서 실점 안 할게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신동훈 기자= 황인선호는 프랑스전에서 김경희 선방이 필요하다.

황인선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20세 이하(U-20) 여자축구 대표팀은 18일(한국시간) 코스타리카 산호세에 위치한 에스타디오 나시오날 데 코스타리카에서 프랑스와 2022년 국제축구연맹(FIFA) U-20 여자월드컵 조별리그 C조 최종전을 치른다. 한국과 프랑스는 1승 1패로 전적, 득실차가 같은데 득점에서 앞서면서 각각 3위, 2위에 올라있다.

8강에 오르기 위해선 한국은 프랑스를 꼭 잡아야 한다. 공격도 중요하지만 실점하지 않으면서 득실차 관리를 하는 것도 필요하다. 김경희 선방 능력에 다시 기대를 걸고 있다. 명단 내에서 유일하게 WK리그 소속인 김경희는 경남창녕WFC에서 뛰고 있다. 2경기에서 1실점밖에 내주지 않았을 정도로 활약이 좋다.

나이지리아전 때 선방쇼가 백미였다. 비록 후반 막판 실점을 허용하긴 했지만 날카로운 슈팅들을 몸을 날려 막아내는 모습이 매우 인상적이었다. 이번 대회를 통해 대표팀 차세대 수문장으로 주목을 받는 김경희는 대한축구협회와 인터뷰에서 지난 경기 소회와 향후 포부를 밝혔다.

김경희는 "이번 대회에서 외국 선수들과 처음 뛰어봤다. 힘들었다. 국내에서 뛰었던 것과 많이 달랐다. 개인적으로 긴장을 많이 했다. 어려웠다"고 했다. 장점을 두고는 "빌드업에 자신감이 있다. 황인선 감독님도 발 밑이 좋은 골키퍼를 원하셨다. 내 장점이라 잘 수행 중이다"고 말했다.

프랑스전 임하는 각오를 두고는 "마지막 프랑스전은 무조건 이겨야 된다. 다같이 실점 안하고 좋은 경기해서 이기고 싶다"고 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