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카카오뱅크, 주택담보대출 대상 지역 전국으로 확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만기 45년으로 늘려…원리금 상환 부담 감소

[아이뉴스24 박은경 기자] 카카오뱅크가 주택담보대출 상품의 대상 지역을 전국으로 확대하고 혼합·변동금리 상품의 만기를 최장 만기를 45년으로 늘린다고 17일 밝혔다.

앞서 카카오뱅크는 지난 2월 챗봇의 대화형 인터페이스를 적용해 서류 제출, 대출 심사, 실행까지 가능한 모바일 주택담보대출의 새로운 형태를 선보였다.

아이뉴스24

카카오뱅크가 주택담보대출 대상 지역을 전국으로 확대한다. 사진은 관련 이미지. [사진=카카오뱅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출시 초기 안정적인 운영을 위해 9억원 미만 수도권 소재 아파트만 대상으로 했으나, 4월에는 가격 제한을 해제하고, 6월에는 광역시와 세종, 창원시까지 지역을 확대하는 등 순차적으로 대상 범위를 넓혀나가고 있다. 지난 7월 말 기준 누적 약정금액은 4천억원을 돌파했다.

또 카카오뱅크는 주택담보대출 혼합·변동금리 상품에 대해 최장 만기를 45년으로 확대 개편한다. 그간 최장 대출 기간은 변동금리의 경우 5년, 혼합금리는 35년이었으나, 만 39세 이하의 청년층은 45년, 만 40세 이상 고객은 최장 40년 만기로 대출 신청이 가능하도록 개선했다. 분할상환 주택담보대출 상품의 만기가 길어지면 매달 부담하는 원리금 상환액이 줄어드는 효과가 있다.

금리도 최대 0.5%p 인하한다. 변동금리 주택담보대출 상품의 가산금리를 거치식은 0.2%p, 비거치식은 0.5%p 내린다.

카카오뱅크 관계자는 "금리상승기 고객의 상환 부담 완화를 위해 최장 만기를 늘림과 동시에 가산금리를 인하했다"며 "앞으로도 고객들의 더 편리하고 이로운 금융 생활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이번 확대·개편안은 이날부터 적용된다.

/박은경 기자(mylife1440@inews24.com)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