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총장 후보 4명 '압축'‥이르면 오늘 제청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 앵커 ▶

윤석열 정부의 첫 검찰 수장이 될 차기 검찰총장 후보가 네 명으로 좁혀졌습니다.

추천된 후보 4명은 모두 이른바 '특수통' 출신 현직 검사인데요.

한동훈 법무장관은 이르면 오늘 이 가운데 1명을 대통령에게 제청합니다.

신재웅 기자입니다.

◀ 리포트 ▶

현직 고검장 7명과 외부 인사 2명 등 후보 9명을 놓고 심사에 돌입한 검찰총장 후보 추천위원회.

[김진태/검찰총장 후보 추천위원장]
"검찰이 수사 등 본연의 업무를 잘할 수 있게 검찰총장 역할을 제대로 할 수 있는 사람을 추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여환섭 법무연수원장과 김후곤 서울고검장, 이두봉 대전고검장, 이원석 대검찰청 차장검사 등 4명을 최종 후보로 결정했습니다.

추천된 후보 4명은 모두 이른바 '특수통' 출신 현직 검사입니다.

기수가 가장 높은 여환섭 원장은 2005년 대우그룹 분식회계 사건 등에서 윤 대통령과 일한 경험이 있지만 '비윤석열' 인사로 평가됩니다.

김후곤 고검장도 '비윤' 인사로, 지난 4월 형사소송법 개정 국면에서 고위 간부들 가운데 가장 적극적으로 목소리를 냈다는 평가를 받습니다.

이두봉 고검장은 지난해 대전지검장을 역임하면서 '월성 원전 경제성 평가 조작 의혹' 수사를 지휘한 바 있습니다.

이원석 대검 차장은 지난 5월부터 총장 직무대리로 검찰을 이끌어온 인물로, 윤 대통령의 신뢰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동훈 장관은 이르면 오늘(17일) 4명 가운데 최종 후보자 1명을 윤 대통령에게 제청합니다.

국회 인사청문회 일정 등을 고려하면 윤석열 정부 첫 검찰총장 임기는 다음 달 초중순쯤 시작될 것으로 보입니다.

MBC뉴스 신재웅입니다.
MBC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02-784-4000
▷ 이메일 mbcjebo@mbc.co.kr
▷ 카카오톡 @mbc제보

신재웅 기자(voice@mbc.co.kr)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