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블랙핑크, YG 역대 최고 제작비 뮤비 어땠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블랙핑크, 17일 선공개곡 '핑크 베놈' MV 티저 공개
"역대 최고 제작비"...YG 자신감 증명한 스케일
한국일보

그룹 블랙핑크의 정규 2집 선공개곡 '핑크 베놈(Pink Venom)' 뮤직비디오 티저가 베일을 벗었다. YG엔터테인먼트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룹 블랙핑크의 정규 2집 선공개곡 '핑크 베놈(Pink Venom)' 뮤직비디오 티저가 베일을 벗었다. YG엔터테인먼트(이하 YG)가 역대 최고 제작비를 투입했다고 자신하며 공개 전부터 화제를 모았던 뮤직비디오는 기대 이상의 스케일로 글로벌 팬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YG는 17일 공식 블로그와 유튜브를 통해 블랙핑크의 신곡 '핑크 베놈' 뮤직비디오 티저 영상을 공개했다.

약 23초의 짧은 분량이지만 YG 역대 최고 제작비가 투입된 뮤직비디오 스케일을 짐작하게 하는 화려한 영상미와 음원 일부는 팬들의 기대감을 증폭시키기에 충분했다. 휘몰아치는 모래바람, 거대한 시계추 등 상징적 이미지들이 영상 도입부를 장식했고, 거문고를 연주하는 손과 검은 천을 두른 인물들이 교차 등장해 웅장하면서도 신비로운 분위기를 자아냈다.

우리나라 전통 악기인 거문고 사운드 리프와 더불어 블랙핑크를 연호하는 의문의 목소리가 글로벌 팬들의 호기심을 자극했다. 이후 강렬한 비트에 얹힌 블랙핑크 멤버들의 "I bring the pain like"라는 노랫말이 듣는 이의 심장을 파고들어 '핑크 베놈' 완곡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강한 중독성을 예고한 블랙핑크의 '핑크 베놈' 음원과 뮤직비디오는 오는 19일 오후 1시 (한국시간) 발표된다. 블랙핑크는 이에 한 시간 앞서 유튜브 공식 채널서 카운트다운 라이브스트림을 진행하고 신곡 소개 및 뮤직비디오 비하인드 스토리를 들려줄 예정이다.

홍혜민 기자 hhm@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