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프로축구 K리그

‘멀티골’ 수원 전진우, K리그1 28라운드 MVP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제공 | 프로축구연맹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강예진기자] 전진우(수원 삼성)가 28라운드 MVP로 선정됐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전진우가 ‘하나원큐 K리그1 2022’ 28라운드 MVP로 선정됐다”고 발표했다.

전진우는 지난 14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성남FC 경기에서 멀티골을 기록하며 님츼 4-1 승리를 이끌었다.

후반 19분 드리블로 상대 진영을 돌파한 이후 왼발 슈팅으로 팀의 세 번째 골이자 본인의 첫 골을 넣었다. 이어 후반 35분 마나부의 침투 패스를 이어받아 상대 골키퍼를 제치고 추가골을 성공했다. 이날 전진우는 시즌 4, 5호 골을 연달아 터뜨리며 활약했다.

28라운드 베스트 매치는 지난 13일 울산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울산 현대와 대구FC 경기다. 울산은 이날 경기에서 마틴 아담, 아마노, 바코, 레오나르도 등 경기에 나선 외국인 선수 네 명이 모두 득점하며 4-0으로 승리했다. 홈에서 대승을 거둔 울산은 28라운드 베스트 팀에도 선정됐다.

베스트11 공격수는 전진우를 비롯해 바코(울산), 에르난데스(인천)에게 돌아갔다. 미드필더는 윤빛가람(제주), 팔로세비치(서울), 김주공(제주), 수비수는 이기제(수원), 김광석(인천), 고명석(수원), 박민규(수원FC)가 선정됐다. 골키퍼는 조현우(울산)가 차지했다.

K리그2 32라운드 MVP는 대전 하나시티즌 윌리안이다.

윌리안은 지난 14일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충남 아산전에서 천금같은 역전골을 넣으며 2-1 역전승을 이끌었다.

32라운드 베스트 매치는 지난 13일 광양축구전용구장에서 열린 전남 드래곤즈와 FC안양 경기다. 이날 경기는 전남이 임찬울의 선제골로 앞서간 뒤 안양 안드리고의 동점골, 다시 전남이 고태원의 추가 골로 앞서간 뒤 안양 백성동이 페널티킥 골을 성공시키며 양 팀이 팽팽한 2-2 무승부를 기록했다.

32라운드 베스트 팀은 경남FC다. 경남은 지난 1일 김포솔터축구장에서 킥오프한 김포FC전에서 티아고, 원기종, 모재현이 골을 터뜨리며 3-1 승리를 거뒀다.

베스트11 공격수 부문에는 티아고(경남), 카이저(대전), 원기종(경남)이 이름 올렸다. 미드필더는 윌리안(대전), 임덕근(대전), 안드리고(안양), 이준재(경남)가, 수비수는 고태원(전남), 닐손주니어(부천), 조유민(대전)에게 돌아갔다. 골키퍼는 이승빈(안산)이 선정됐다.kkang@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