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천문연, 우주망원경 '스피어엑스' 성능 시험장비 개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천문연, 우주망원경 '스피어엑스' 성능 시험장비 개발

세계 첫 전천(全天) 적외선 영상분광탐사 우주망원경 '스피어엑스'의 성능 시험 장비 개발이 완료됐습니다.

한국천문연구원은 '스피어엑스'의 성능을 지상에서 정밀하게 시험하기 위한 극저온 진공챔버 등 장비 개발이 완료돼, 미국에서 시험 가동을 마쳤다고 밝혔습니다.

스피어엑스는 천문연구원이 미 항공우주국 나사와 공동 개발 중인 우주망원경으로, 기존 망원경보다 더 넓은 시야와 더 높은 해상도 등으로 하늘 전역 99% 이상을 관측할 수 있습니다.

스피어엑스는 2025년 상반기 발사돼, 약 2년 6개월 간 하늘을 촬영하는 임무를 수행하게 됩니다.

#우주망원경 #스피어엑스 #한국천문연구원 #나사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