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취임 100일’ 尹대통령, 지지율 20%대 탈출 30.2%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윤석열 대통령이 15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잔디마당에서 열린 ‘제77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경축사를 하고 있다. 2022.08.15 박지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7일로 취임 100일 맞은 윤석열 대통령이 20%대 지지율에서 탈출하며 반등 신호를 보였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가 뉴스핌 의뢰로 지난 13~15일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27명(응답률 4.7%)를 조사해 17일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를 보면 윤 대통령 국정수행을 긍정적으로 평가한 이가 30.2%로, 지난주 같은 조사(29.5%)에 비해 0.7%포인트(p) 상승했다. 이는 알앤써치 조사로는 3주 만의 상승이다.

국정 수행을 잘 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도 67.6%로 0.4%포인트 하락, 긍·부정 격차는 37.4%포인트로 다소 좁혀졌다.

다만 여전히 부정평가 비중이 높았다. 30~50대에서는 부정평가 비율이 70%를 넘어섰고 20대 역시 부정평가가 68.8%로 70%에 근접했다. 60세 이상에서도 부정평가가 57.4%로 긍정평가(41.0%)와 10%p 이상 격차를 유지했다.

지역별로 보면 △서울(부정 69.2%/긍정 28.9%) △경기·인천(부정 68.3%/긍정 28.4%) △강원·제주(부정 66.0%/긍정 34.0%) △대전·충청·세종(부정 65.5%/긍정 32.0%) △부산·울산·경남(부정 63.7%/긍정 33.5%) 등 대부분 지역에서 부정평가가 60% 후반대를 유지했다. 전남·광주·전북 지역에서는 부정평가가 83.5%로 가장 높았다.

국민의힘 43.6%·민주 34.6%, 1주 만에 재역전

정당 지지율에선 국민의힘이 43.6%로 34.6%의 민주당보다 8%포인트 앞섰다. 그 뒤를 이어 정의당(2.7%), 기타정당(1.9%), 지지정당 없음(15.7%), 잘 모름(1.6%) 순을 보였다.

지난주(8월 6~8일)에 비해 국민의힘은 9%포인트 상승한 반면 민주당은 4.6%포인트 하락했다.

알앤써치 조사에서 지난 7월부터 국민의힘이 민주당과 엎치락 뒤치락했으며 지난주에 34.6%로 민주당(39.2%)에 4.6%포인트 뒤졌다. 국민의힘으로선 1주 만에 재역전인 셈이다.

알앤써치는 이러한 국민의힘 지지율 상승에 대해 이준석 전 대표와 당내 갈등으로 인해 위기감을 느낀 보수 지지층이 결집한 때문으로 분석했다. 보수 지지기반인 TK(대구·경북)와 PK(부산·울산·경남), 60대 이상에서 50%이상 지지를 나타냈다는 것.

이번 여론조사는 무선전화(RDD 100%) 자동응답 방식으로 실시됐으며 응답률은 4.7%였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여론조사결과를 참고하면 된다.

이보희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