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예계 사랑과 이별

이상민 이혼 기자회견에 왜 최민수가?…뒤늦게 밝혀진 그날의 진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연예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배우 최민수가 이상민의 이혼 발표 기자회견에 동석했던 이유가 공개됐다.

16일 방송된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에는 배우 최민수의 아내 강주은, 아나운서 출신 강수정, 댄서 가비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강주은은 이상민을 보고 "오랜만이다"라고 반가워 하면서도 "항상 미안한 마음이 있다"고 말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에 주변 사람들은 강주은의 남편 최민수가 지난 2005년 이상민의 이혼 발표 기자회견에 동석했던 일을 떠올리며 당시 상황을 궁금해 했다.

당시 최민수를 기자회견장에 왜 불렀던 건지 묻자 이상민은 "부른 게 아니다"라고 말했다. 강주은도 "사실 (최민수는) 그 기자회견이 있는지도 몰랐다"며 그날의 진실을 설명했다.

강주은은 "(최민수가) 오토바이를 타다가 우연히 그 근처에 갔는데 기자분들이 '형님 이쪽으로 오세요'라며 들어오라고 안내 한 거다"라고 전했다. 이상민은 "당시 기자회견을 룰라 김지현이 운영하던 큰 바에서 했었다"며 "도착해보니 민수형이 나보다 먼저 와서 앉아있더라"고 떠올렸다.

이혼 발표 기자회견이기에 진지한 상황이었다는 이상민은 자신보다 먼저 와서 앉아있는 최민수를 보고 머리가 하얘졌다고 밝혔다. 당황했지만 최민수에게 인사하고 자리에 앉은 이상민은 예정대로 기자회견을 진행했다고 했다.

이상민은 "더 중요한 게 뭔지 아냐. 난 간략하게 이야기를 하고 나왔는데, 민수형이 거기서 혼자 남아 인터뷰를 다 한 거다. '너희 둘이 이러면 안되는 거야. 이러지 마'라는 인터뷰를 했더라"고 말해 주변을 폭소케 했다.

강주은은 "그래서 내가 늘 (이상민에게) 미안한 거다"라고 말했다. 이런 강주은을 보며 탁재훈은 "형수님이 대단하신 것"이라며 놀라워 했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 스타의 모든 것! [스브스타]
▶ 스타 비하인드 포토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