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도로 위 맥주병 ‘와르르’…같은 운전자 반복된 실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사진=채널A 방송화면 캡처


강원 춘천에서 두 달 사이 달리던 화물차에서 맥주병이 도로에 쏟아지는 사고가 잇따라 발생했다. 시민들이 깨끗이 정리해 감동을 안겼으나, 두 사고를 같은 운전기사가 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16일 경찰 등에 따르면 이달 12일 맥주 운반 트럭 사고와 지난 6월 29일 맥주 운반 트럭 사고의 운전기사와 사고 차량은 같은 것으로 파악됐다.

지난 12일 오전 11시 30분쯤 춘천시 동면 만천로를 지나던 주류 운반 트럭에서 수십 개의 맥주 박스가 도로에 쏟아졌다.

주변 시민들이 하나둘씩 몰려들어 1시간여 만에 도로를 깨끗이 정리했다.

청소에 동참했던 한 시민은 "난처해하는 운전기사를 보니 무슨 불이익이라도 당할까 안쓰러웠다"며 운전기사를 되레 걱정했으나 실제로 이 운전기사와 사고 트럭은 앞선 사고와 동일 인물·차량이었다.

운전기사 A씨는 두 번째 사고 현장에서 '지난번에 이어 이번에도 벌점을 받으면 운행에 지장이 생긴다'는 취지의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지난 6월 29일에도 춘천시 퇴계동 한 교차로에서 맥주 운반 트럭을 몰고 좌회전하던 중 맥주 박스를 도로에 쏟는 사고를 냈지만, 시민들의 도움으로 30여 분만에 도로를 깨끗이 정리할 수 있었다.

경찰은 6월 말 사고에 대해서는 도로교통법에 따라 A씨에게 벌점 부과와 함께 범칙금 처분을 내린 데 이어 또 같은 사고가 나자 윙 부분 이상 여부 등을 정비 후 10일 이내에 검사 결과를 확인받으라는 행정명령을 내렸다.

한윤종 기자 hyj0709@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