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애들 XX 시끄럽다"…KTX 객실 폭언男, 말리는 女승객엔 발길질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KTX 열차 안에서 난동 부린 30대 남성. (채널A 갈무리)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소봄이 기자 = 한 남성이 KTX 열차 안에서 아이들이 떠든다는 이유로 난동을 부려 경찰에 넘겨졌다.

16일 채널A 보도에 따르면 지난 14일 오후 8시쯤 부산에서 출발해 서울로 향하던 KTX 열차 안에서 A씨(30대·남)가 폭행 난동을 부렸다.

당시 열차 안에는 유치원생으로 보이는 어린아이 2명과 엄마가 타고 있었다. 이때 A씨는 "시끄럽다"며 자리에서 일어나 소리 지르고 화내기 시작했다.

이윽고 A씨는 역무원의 제지에 자리를 앉는가 싶더니 다시 욕설을 쏟아냈다. 그는 "XX 시끄러워 죽겠네. XX 아까부터 시끄럽게 떠들고 있어"라고 말했다.

승객들은 불안에 떨었고, A씨는 계속해서 폭언을 퍼부었다. 결국 역무원이 아이들과 엄마를 다른 칸으로 이동시켰지만, A씨의 난동은 더욱 심해졌다.

참다못한 한 여성 승객이 "그만하라"고 말리자, A씨는 좌석 위로 뛰어 올라가 이 승객을 여러 차례 발로 차는 모습이 영상에 담겼다.

놀란 승객들이 비명을 지르며 거세게 항의한 뒤에야 역무원들은 남성을 객차 사이 공간으로 분리했다.

뉴스1

"그만하라"고 말린 여성 승객을 발로 차는 모습. (채널A 갈무리)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 목격자는 "솔직히 (아이들이) 시끄럽지도 않았다. 근데 갑자기 남성분이 계속 폭언과 욕설을 아이들한테 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역무원들은 그분을 내리게 하지 않고 승객들이랑 같은 칸에 그냥 두었고, 거기 앉아 있던 승객들은 엄청 불안해하면서 계속 (목적지까지) 갔다"고 토로했다.

A씨는 천안아산역에서 승객 신고로 출동한 철도사법경찰에 넘겨졌다. 경찰은 조만간 A씨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할 계획이다.

앞서 14일 오후 4시쯤에는 김포공항을 출발해 제주로 향하는 비행기 안에서도 비슷한 일이 있었다.

남성 승객 B씨(46·경기)는 갓 돌이 지난 아기가 운다는 이유로 "XX야! 누가 애 낳으래?", "교육할 자신이 없으면 아이 낳지 말고, 비행기 대절해 다녀라", "네 애한테 욕하는 것 X같고 내가 피해 가는 건 괜찮아? 어른은 피해 봐도 돼?" 등 고성을 지르며 아기 부모에게 폭언을 퍼부었다.

B씨는 제주국제공항에 도착한 뒤 공항경찰대에 인계됐다. 항공보안법 위반 혐의로 입건된 B씨는 당시 술을 마신 상태인 것으로 밝혀졌으며, 기내에서 침을 뱉어 추후 조사를 통해 폭행 혐의가 추가될 수 있다고 전해졌다.

sby@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