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너무 화난다, 절대 보지 마라"···이준석이 공유한 영상 정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렇게 신랄하게 까다니"···반어법으로 시청 독려한 듯

해당 영상 이 대표 옹호하는 내용 담겨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지난 15일 페이스북에 여명숙 전 문화체육관광부 게임물관리위원장의 한 유튜브 영상을 공유하면서 “절대 보지 말아달라”고 적었다.

이 대표는 “누가 보내줬는데 저를 이렇게 신랄하게 까다니 너무 화가 난다”며 이같이 밝혔다.

해당 영상에는 이 대표를 옹호하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보아 이 대표가 특유의 반어법으로 시청 독려를 한 것으로 풀이된다.

영상을 보면 여 전 위원장은 “대통령이 원내대표하고 당 대표 뒷담화를 하다 걸렸는데 윤 대통령이 피해자인가. 하물며 이 대표가 먼저 때렸나”, “내부총질 근거가 나와야(한다)” 등 이 대표를 옹호하는 발언을 했다.

여 전 위원장은 지난 대선 경선 당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국민의힘 입당 문제를 놓고 이 전 대표가 ‘윤 전 총장과 관계없이 대선 열차는 떠나야 한다’고 말해 지탄받은 일을 두고 “다른 후보들은 날짜를 맞춰 입당하고 준비를 다 해놨는데 혼자만 특별대우를 해야 하는가. 시간이 됐으면 열차가 출발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윤 전 총장이 사법고시 당일 배탈이 났다면 시험 일자도 미뤄야 하느냐. 말 같지도 않은 소리”라고 꼬집었다.

이 대표가 과거 ‘윤 전 총장이 대통령이 되면 지구를 떠나겠다’고 한 발언에 대해선 “윤 전 총장은 당시 입당 정도가 아니라 대선 출마도 하지 않았다”며 “민주당에 갈지, 국민의힘에 갈지 아무도 모르는 상황인데 당내 인사인 이 대표가 당외 인사에게 그 말도 못하는가”라고 반문했다.

여 전 위원장은 윤 대통령을 향해 “이 대표에게 ‘나쁜 놈’, ‘싸가지 없는 놈’이라고 이간질하려면 도어스테핑(약식회견)을 할 때마다 실명으로 기자들에게 말하라”며 “하고 싶은 말은 앞에서 대놓고 하는 것”이라고 직격했다.

영상은 이 대표가 지난 대선 캠페인 과정에서 유세차에 올라 타 거리를 돌며 당시 윤 대통령 후보를 위해 선거운동을 하는 장면으로 마무리된다.

이 대표는 지난 13일 “대통령 선거 과정 내내 한쪽으로는 저에 대해서 이 새끼 저 새끼 하는 사람을 대통령 만들기 위해 당대표로서 열심히 뛰어야 했던 제 쓰린 마음이 여러분이 입으로 말하는 선당후사보다 훨씬 아린 선당후사였다”고 밝혔다.

마주영 인턴기자 majuyeong@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