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예계 득남·득녀 소식

[종합] '16살 출산' 강효민 "아빠 다 다른 4남매, 둘째는 화장실에서 출산" ('고딩엄빠2')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우빈 기자]
텐아시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6살에 출산하고 아빠가 다른 4남매를 키우고 있는 최연소 엄마가 나와 사연을 고백했다.

지난 16일 방송된 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2' (이하 '고딩엄빠2')에는 16살에 첫 아이를 출산한 '중딩엄마' 강효민이 첫 출연해, 4남매를 낳아 키우게 된 파란만장한 사연을 공개했다.

중2 시절, 강효민은 학교 생활에 적응하지 못해 학교 밖으로 맴돌았다. 그러다남자친구를 만났지만 남자친구의 잦은 외도로 이별했다. 하지만 강효민은 임신했고 16세에 첫 아이를 낳았다.

강효민의 친정엄마도 같은 시기에 늦둥이를 임신해 모녀가 나란히 아들을 출산했다. 강효민의 늦둥이 남동생과 강효민의 첫째 아들은 동갑. 육아에 지친 강효민은 충동적으로 가출을 했고, 새로운 남자친구를 만났다.
텐아시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텐아시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남자친구는 스토커 같은 모습을 보여줬고 집착에 시달리다 이별했다. 강효민은 자신의 임신을 몰랐고, 막달에 가서야 화장실에서 아이를 출산한 것. 우여곡절 끝 두 아이 엄마가 된 강효민은 이후 마음을 다잡고 육아에 전념했지만, 첫째 아이가 병원에 입원했을 때 알게 된 '남사친'으로부터 무려 14번의 고백을 받게 됐다.

'남사친'과 혼인신고를 한 강효민. 그 사이에서 셋째와 넷째를 얻었다.
텐아시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튜디오에 나온 강효민은 화장실에서 출산한 이야기를 꺼냈다. 강효민은 "당시 배가 아파 화장실을 갔다. 그 배가 아니라는 걸 직감하고 119를 불렀다"고 말했다. 밖에 있던 강효민의 엄마도 출산한 딸을 보고 놀라 "어떻게 임신한 줄 몰랐느냐"라고 걱정했다고.

그는 "배도 안 나오고 입덧도 없었다. 심지어 임신 3개월 간은 생리도 했었다. 외할머니도 편찮으시고 친구 관계도 좋지 않아 생리불순이라 생각했다"고 털어놨다.
텐아시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심지어 이 장면은 첫째 진석이가 기억하고 있었다. 진석이는 "엄마가 진수를 낳고서 화장실에 누워있는 장면"이라고 했다. 그 때문인지 더 애틋하고 살뜰하게 동생을 챙긴다고 했다.

강효민과 남편 김상혁의 일상이 공개됐다. 김상혁은 이른 아침 눈을 뜨자마자, 일터인 닭공장으로 바로 출근했다. 강효민도 일어나 분주하게 네 아이들의 아침 식사를 준비했다. 육아는 첫째 아들 10살 진석의 몫. 진석이는 엄마를 도와, 둘째 강진수, 셋째 지율이, 생후 9개월인 막내 하율이를 챙겼다.
텐아시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며칠 뒤 강효민은 초복을 맞아 4남매와 함께 친정을 방문했다. 여기서 강효민의 막냇동생이자 첫째 아들 진석이와 동갑인 백건율이 등장했다. 10살 동갑내기 삼촌-조카의 가계도에 MC도 놀라워했다.

더욱이 강효민의 친정엄마도 5남매를 낳은 슈퍼맘. MC들은 "자식들이 결혼해 아이들을 다 데리고 오면 엄청나겠다"고 놀랐다. 친정엄마는 이날 초복용 닭볶음탕을 만들어 딸에게 건넸다.

문제는 김상혁이 닭공장에서 일하고 온 터라 닭 요리에 대한 거부감이 있던 것. 두 사람은 닭볶음탕 때문에 부부싸움을 했다. 이어 김상혁은 첫째 진석이에게 "집에서 뛰어다니지 말라"고 혼을 내 분위기를 얼어붙게 만들었다. 강효민은 부부싸움으로 위축된 진석이의 마음을 풀어주고자, 단 둘이 숲속 놀이터로 갔다.
텐아시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텐아시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텐아시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두 사람의 외출 소식을 모르는 김상혁은 세 아이를 맡아 ‘독박 육아’를 하며 강효민의 마음을 헤아렸다. 진석이는 강효민과 놀다 친부의 존재를 궁금해했다. 강효민은 당황스러워하던 것도 잠시 친아빠에 대한 이야기를 솔직하게 들려줘 진석이의 마음을 풀어줬다.

너무 일찍 철이 든 진석이는 "엄마든, 아빠든 화가 나면 다스릴 줄 알아야 한다. 기분이 안 좋으면 둘 다 자신의 의견을 말로 했으면 좋겠다"고 말하는 기특한 모습을 자아냈다. 한편으로는 일찍 철이 들고 눈치를 보는 아이에 안타까운 감정도 느꼈다.
텐아시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집으로 돌아온 강효민은 남편과 함께 행복한 가족을 위한 십계명을 작성했다.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 강효민-김상혁 부부는 돌연 ‘다섯째 아이’ 계획을 언급해 또다시 스튜디오를 초토화시켰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