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부모 빚투 논란' 마이크로닷, 복귀하나 "음악 전달드릴 예정"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차유채 기자]
머니투데이

/사진=마이크로닷 인스타그램 캡처


래퍼 마이크로닷이 복귀에 대해 언급했다.

지난 16일 마이크로닷은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오랜만에 잘 지내시죠?"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올렸다.

그는 "열심히 지내며 언젠간 짧은 미래에 음악을 전달해 드릴 예정"이라며 "잘 지내길 바란다(hope you doing fine too) 더 멋진 모습으로"라고 덧붙였다.

함께 올린 사진에는 차에서 셀피를 찍는 마이크로닷의 모습이 담겼다. 그는 살이 빠진 듯 얼굴이 야윈 상태였으나 표정만은 밝은 미소를 짓고 있었다.

해당 게시글에 마이크로닷의 형 산체스는 "안경 이쁘다"라고 댓글을 남겨 동생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머니투데이

거액의 사기혐의를 받고 있는 래퍼 마이크로닷(본명 신재호·25)의 부모가 지난 2019년 4월 8일 밤 충북 제천경찰서로 압송되고 있다. /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마이크로닷과 산체스의 부모는 1990년부터 1998년까지 충북 제천에서 친인척과 이웃들에게 4억원을 빌린 후 1998년 뉴질랜드로 도주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이후 부친과 모친은 각각 징역 3년과 징역 1년을 선고받았으며 지난해 6월 복역을 마치고 출소, 뉴질랜드로 추방당했다.

당시 활발하게 활동했던 마이크로닷은 빚투 논란으로 모든 활동을 중단했고, 특히 논란 초기 사건 자체를 부인하며 법적 대응을 예고해 더 큰 화를 키웠다.

차유채 기자 jejuflower@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