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LS, 동가격 하락에도…계열사 대부분 2분기 실적 양호-NH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홍재영 기자]
머니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NH투자증권이 17일 LS에 대해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9만3000원을 유지했다. 동가격 약세에도 양호한 실적이 나오면서다.

김동양 NH투자증권 연구원은 "LS의 2분기 실적은 매출액과 영업이익 각각 전년 동기 대비 24% 증가한 4조1200억원, 1% 늘어난 1964억원으로 시장 컨센서스(증권사 전망치 평균)를 웃돌았다"며 "전년 동기 대비 평균 16% 하락한 동가격 영향을 평균 12% 상승한 환율로 일부 상쇄했다"고 분석했다.

이어 "영업익이 전년 동기 대비 20% 증가한 756억원을 기록한 LS전선은 해저케이블 매출 본격화, 초고압선 강세로 실적 모멘텀을 주도했다"며 "전년 동기 대비 영업익이 97% 늘어난 233억원을 기록한 LS엠트론은 북미 트랙터 수요 강세 및 사출기 수익성 개선으로 실적 호조를 유지했다"고 설명했다.

또 "영업익이 전년 동기 대비 83% 증가한 1939억원을 기록한 LS니꼬동제련도 귀금속 및 황산 강세로 2012년 이후 최대 분기 실적 시현했으나, 올해 1분기 및 3분기 기간손익 인식에 기말 환율 강세가 더해진 효과"라며 "반면, 영업 적자 23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적자전환한 LS I&D는 동가격 하락에 따른 재고평가손실과 자동차산업 공급망 이슈로 인한 비용 증가로 적자 전환했다"고 말했다.

김동양 연구원은 "3분기 영업이익은 LS전선 전력사업 매출 성장세에도 동가격 약세 반영, LS니꼬동제련의 기간손익 선제적 인식, LS엠트론 트랙터 비수기 진입 등으로 전년 동기 대비 1% 증가한 1507억원을 기록해 전년 동기 수준으로 하락할 전망"이라며 "다만, LS니꼬동제련 지분 확대 계획에 따른 연결인식 전환 가능성은 실적 변수"라고 덧붙였다.

홍재영 기자 hjae0@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