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990원 당당치킨’ 황당한 되팔이… “선착순 만원에 팔아요”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송혜수 기자] 홈플러스에서 6990원에 판매하는 ‘당당치킨’이 소비자들 사이에서 큰 인기를 끌자 웃돈을 얹어 되파는 사례도 등장했다.

이데일리

온라인 중고거래 플랫폼 ‘당근마켓’에 올라온 홈플러스 당당치킨 되팔이 글. (사진=당근마켓)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6일 중고거래 플랫폼 당근마켓에는 ‘홈플러스 당당치킨 선착순’이라는 제목의 판매 글이 올라왔다. 이를 작성한 A씨는 자신이 구매한 당당치킨 사진을 올리면서 ‘선착순’ 판매라고 소개했다.

A씨는 “방금 홈플러스에서 12시 타임 줄 서서 샀는데 다른 먹을 게 많아 안 먹어도 될 것 같다”라며 “1시 5분까지 연락받겠다. 안 팔리면 우리 식구 저녁”이라고 적었다.

이어 “원래 인기가 많아 한정으로 줄 서서 먹는 거라 가까우신 분이 가져가면 배달비 추가해 맛본다고 생각하시면 된다”라며 “댁 가까운 분이 가져가시라. 톡 달라”고 설명했다.

그가 책정한 당당치킨의 판매가는 정가보다 3010원 비싼 1만원이었다. 글에서 언급한 대로 배달비 명목으로 약 3000원의 웃돈을 얹은 것이다. 이와 함께 A씨는 구매자가 가격을 흥정할 수 없도록 ‘가격 제안 불가’ 설정을 걸었다.

이는 온라인상에서 빠르게 퍼지면서 갑론을박으로 번졌다. “중고거래 플랫폼이니 무엇을 얼마에 팔든 판매자 자유 아닌가”라는 반응도 있었지만, 대게는 “당당치킨은 가성비가 좋아서 인기가 많은 건데 웃돈 주고 살 이유가 있나” “3000원 벌자고 저러나” “치킨이 다 식어서 맛도 없겠다”라는 싸늘한 시선을 보냈다.

한편 홈플러스는 ‘2022 홈플러스 물가안정 프로젝트’ 중 하나로 지난 6월 30일부터 ‘당당치킨’을 출시했다. 당일 제조해 당일 판매한다는 뜻에서 당당치킨이라는 이름이 붙었다. 소비자들 사이에선 큰 호응을 얻고 있다. 프랜차이즈 치킨 값이 2만원 안팎으로 치솟는 상황에서 ‘가성비 치킨’으로 입소문을 탄 것이다. 이달 11일 기준 누적 판매량은 32만 마리다.

홈플러스 당당치킨의 흥행에 따라 다른 대형마트들도 속속 가성비 치킨을 앞다투어 선보이고 있다. 이마트는 지난달부터 9980원짜리 ‘5분치킨’을 출시했고 롯데마트는 8800원짜리 ‘한통치킨’을 판매하고 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