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KTX서 "XX 애들 시끄러워"…발길질하며 난동 피운 30대男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경제

지난 14일 부산에서 출발한 서울행 KTX 열차 내에서 한 승객이 아이들이 시끄럽다며 난동을 부려 경찰에 넘겨졌다. /캡처=채널A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KTX 열차 안에서 아이가 시끄럽다는 이유로 난동을 부린 한 승객이 경찰에 넘겨졌다.

16일 채널A에 따르면 지난 14일 오후 8시경 부산에서 출발한 서울행 KTX 열차 안에서 30대 남성 승객 A씨가 난동을 부렸다.

당시 A씨는 "XX 시끄러워 죽겠다. XX 아까부터 시끄럽게 떠들고 있다"며 폭언을 쏟아냈다. A씨가 타고 있던 열차 칸에는 유치원생 정도 되는 어린아이 2명과 아이들 어머니가 타고 있었다.

이 상황을 목격한 승객은 "솔직히 (아이들이) 시끄럽지도 않았는데 갑자기 남성분이 계속 폭언과 욕설을 아이들한테 막 하더라"고 설명했다.

한국경제

KTX에서 난동을 부리던 승객이 말리는 승객 좌석 위로 올라간 모습. /캡처=채널A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A씨의 잇따른 폭언에 역무원은 아이들과 어머니를 다른 칸으로 옮겼다. 하지만 A씨는 "그만하라"고 말리는 한 여성 승객 근처 좌석 위로 뛰어 올라가 발길질을 하는 등 더 심하게 난동을 피웠다.

승객들의 항의에 역무원들은 A씨를 객차 사이 공간으로 분리했다. A씨는 천안아산역에서 승객의 신고로 출동한 철도사법경찰에 넘겨졌다. 경찰은 조만간 A씨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신현보 한경닷컴 기자 greaterfool@hankyung.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