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건희 여사, 김정숙 여사의 2배..."尹대통령, '선언'해야"

댓글 10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취임 100일 맞이한 윤석열 대통령에게 가장 영향력 있는 인물로 부인인 김건희 여사가 꼽혔다.

주간지 시사저널이 칸타퍼블릭에 의뢰해 지난 6월 30일부터 7월 18일까지 전문가 500명에 전화, 국민 500명에 온라인을 통해 ‘2022 누가 대한민국을 움직이는가’라는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김 여사가 전문가 71%, 국민 59.4%로 단연 1위를 차지했다. 한동훈 법무부 장관,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은 2, 3, 4위에 올랐다.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서 ±4.4%포인트)

이에 대해 여론조사 전문가 배종찬 인사이트케이 연구소장은 지난 16일 MBC 라디오에서 “김정숙 여사도 문재인 대통령 임기 1년 차에 이 조사에서 가장 높았다. 그때 김정숙 여사의 비율이 김건희 여사의 한 절반 정도”라며 “배우자가 대통령에게 영향을 끼치는 건 임기 1년 차에 특히 주목을 많이 받으니까 높을 수 밖에 없는데, 지나칠 정도로 김 여사가 높다”라고 말했다.

‘보수 우파’에서도 김 여사의 영향력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나왔다.

조원진 전 우리공화당 대표는 취임 100일을 맞이한 윤석열 대통령에게 “김건희 여사를 통한 인사 청탁은 없다고 선언해야 한다”라고 조언했다.

조 전 대표는 16일 KBS 라디오 ‘주진우 라이브’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윤 대통령을 향해 “검찰들 좀 그만 쓰자”라며 “그다음에 인사, 예를 들어 지금 팬데믹 상황인데 보건복지부 장관이 없다. 교육 개혁은 해야 하는데 여러 가지 준비하지 않은 어설픈 것 때문에 (문제가 됐다). 교육부 장관도 지금 없다. 사회부 총리가 없는 상태”라며 인사 문제를 지적했다.

조 전 대표는 김 여사의 사적 채용 논란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국민이 배척한 인사, 국민 눈 밖에 난 인사는 좀 더 심사숙고하는 게 좋겠다. 김 여사 인사 문제가 여러 오해되는 부분도 있고 억울한 부분도 있을 거다. 이제 김 여사 통해서 청탁하면 불이익 주겠다고 선언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이데일리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지난 15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잔디마당에서 열린 제77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만세삼창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취임 100일을 하루 앞두고 윤 대통령의 지지율은 28.6%를 기록했다.

코리아리서치가 MBC 의뢰로 지난 12일부터 13일까지 전국 성인 1002명에 실시해 이날 발표한 여론조사에서는 국정평가 ‘긍정’이 28.6%, ‘부정’이 66.0%(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로 집계됐다.

긍정 평가 이유로는 ‘국민과 소통을 잘해서’ 25.5%, ‘결단력 추진력이 있어서’ 23.6% 등이 꼽혔다. 부정평가 이유로는 ‘능력이 부족해서’ 32.8%, ‘독단적이고 일방적이어서’ 22.8%였다.

대통령실 참모 등 고위직 인사에 대해선 67.7%가 부정적으로 평가했으며 긍정평가는 26.3%에 불과했다.

‘김 여사가 대통령 부인 역할을 잘하고 있나’는 질문에는 ‘잘하고 있다’가 29.6%, ‘잘못하고 있다’가 61.1%였다.

집중호우에 대한 윤 대통령 대응에 대한 평가를 묻는 문항에서는 ‘잘하고 있다’가 30.7%, ‘잘못하고 있다’가 61.1%로 부정평가가 2배 많았다.

MBC 여론조사는 무선 전화 면접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조사 응답률은 14.9%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의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한편, 윤 대통령은 17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 청산에서 취임 100일 기자회견을 한다.

국정수행 부정평가 원인 1위로 꼽히는 인사 논란과 여권 내홍 등에 대해 구체적으로 언급할지 관심이 쏠린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